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강소라, 비연예인과 8월 결혼→혼전임신 NO "인생 함께 하고파"..축하물결

byOSEN

OSEN

강소라

배우 강소라(31)가 직접 결혼소식을 발표한 가운데 많은 축하를 받고 있다.


강소라는 17일 자신의 팬카페를 통해 “오랜만에 블링블링 식구들께 인사를 드리는 것 같다. 어떻게 인사를 드려야 할까 많이 걱정되고, 떨리지만 가장 먼저, 그리고 제가 직접 소식을 전해드리고 싶어 한 자 한 자 용기를 내본다”며 손편지를 게재했다.


이어 강소라는 "어느덧 내가 데뷔한 지 11년이 됐다. 나보다 더 기뻐해 주고 축하해주는 여러분을 통해 말로는 다 표현 못할 감사함을 느꼈다. 11년간 여러분이 보내주신 응원과 사랑 덕에 여기까지 힘내서 올 수 있었다. 언제나 든든하게 내 곁에서 함께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강소라는 "블링블링 여러분에게 친동생 혹은 친구, 언니, 누나처럼 여겨주신 나, 강소라가 8월 말에 결혼하게 된다. 갑작스러운 소식에 많이 놀라셨을 텐데 앞으로의 인생을 함께하고 싶은 좋은 사람을 만나게 돼서 이렇게 글로 좋은 소식을 전해드리게 됐다"라고 결혼을 알렸다.

OSEN

강소라

또한 강소라는 "나를 믿고 응원해주는 여러분에게 행복한 결혼 생활과 앞으로도 배우로서 다양한 모습 보여주며 보답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할 테니 앞으로도 지켜봐 주면 감사하겠다. 여러모로 모두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지만 건강하게 지내시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이날 강소라 소속사 플럼에이앤씨는 "강소라가 연상의 비연예인과 서로에 대한 신뢰와 사랑을 바탕으로 결혼이라는 결실을 맺게 됐다. 결혼식은 오는 8월 29일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상황이 다시금 악화됨에 따라 예식은 취소했다. 대신 당사자와 직계 가족만 함께하는 간소한 자리로 대체하게 됐다"고 밝혔다.

OSEN

강소라

뿐만 아니라 비연예인인 예비 신랑과 양가 가족을 배려해 기타 구체적인 사항은 비공개로 진행된다. 다만 강소라는 결혼 이후에도 연기자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소속사 측은 "강소라는 앞으로도 배우로서 좋은 작품과 활동으로 여러분에게 인사할 예정이다. 인생의 새 출발을 앞둔 강소라에게 많은 축복과 응원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 같은 발표가 알려지자 강소라는 이슈의 중심에 섰다. 많은 팬들은 깜짝 발표에 놀라면서도 강소라에게 뜨거운 축하를 보냈다. 다만 일각에선 혼전임신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기도 했으나 소속사 측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그동안 큰 구설수 없이 많은 사랑을 받아온 강소라. 과연 그가 팬들의 응원에 힘입어 앞으로 어떤 행보를 걸을지, 또 얼마나 예쁜 가정을 꾸려나갈지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1990년생인 강소라는 2009년 영화 '4교시 추리영역'으로 데뷔해 드라마 '미생' '맨도롱 또똣' '동네변호사 조들호' '변혁의 사랑',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 '해치지 않아' 등에 출연했다. 최근 유튜브 채널 '쏘라이프'를 개설해 팬들과 소통 중이다.

OSEN

강소라

다음은 강소라 자필 편지 전문


안녕하세요, 강소라입니다. 오랜만에 블링블링 식구들께 인사를 드리는 것 같아요.


어떻게 인사를 드려야 할까 많이 걱정되고, 떨리지만 가장 먼저, 그리고 제가 직접 소식을 전해드리고 싶어 한 자 한 자 용기를 내봅니다.


어느덧 제가 데뷔한 지 11년이 되었습니다. 저보다 더 기뻐해주시고 축하해주시는 여러분들을 통해 말로는 다 표현 못할 감사함을 느꼈습니다. 11년 동안 여러분들께서 보내주신 응원과 사랑 덕에 여기까지 힘내서 올 수 있었습니다.


언제나 든든하게 제 곁에서 함께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블링블링 여러분들께서 친동생 혹은 친구, 언니, 누나처럼 여겨주신 저, 강소라가 8월 말에 결혼을 하게 되었습니다.


갑작스러운 소식에 많이 놀라셨을텐데요, 앞으로의 인생을 함께하고 싶은 좋은 사람을 만나게 돼서 이렇게 글로 좋은 소식을 전해드리게 되었습니다. 저를 믿고 응원해주시는 여러분들께 행복한 결혼 생활과 앞으로도 배우로서 다양한 모습 보여드리며 보답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할테니 앞으로도 지켜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여러모로 모두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지만 건강하게 지내시길 진심으로 바라겠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강소라 드림.


​[OSEN=김은애 기자] ​/misskim321@osen.co.kr


[사진] OSEN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