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구본승, 이하늘 이혼 후 '제주 옥수수 농사' 근황 전해.."걱정 안 해도 될 듯"

[연예]by OSEN
OSEN

구본승이 이하늘과 함께 제주도 한치 잡이에 나서며 근황을 전했다.


18일에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구본승이 DJ DOC의 멤버 이하늘의 근황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구본승은 지인이 먹을거리를 가져다 주러 왔다고 소개했다. 구본승은 "제주도에서 농사를 짓고 있는 이하늘씨께서 농사를 그만두고 나와 어제 한치를 잡으러 갔다"라고 말했다. 이하늘은 제주도에서 옥수수 농사를 하며 직접 트랙터를 끌고 모종도 심는 영상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앞서 구본승은 이하늘과 함께 배를 타고 바다로 나가 한치 낚시에 나섰다. 두 사람은 한치를 잔뜩 낚아 '불청' 멤버들의 식재료를 준비했다.

OSEN

양수경은 구본승과 이하늘이 잡아온 한치를 보고 "점심으로 한치 물회를 하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김광규는 브루노에게 한치와 오징어의 특징을 설명했다. 구본승은 브루노에게 오징어 귀 먹는 방법을 이야기해 눈길을 끌었다.


멤버들은 양수경을 중심으로 본격적으로 식사 준비에 나섰다. 양수경은 능숙한 손길로 채소를 손질했다. 김광규는 "문영누나가 수경누나 옆에서 칼질을 하니까 되게 못해보인다"라며 "수경누나가 속도를 좀 줄여라"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양수경, 박선영, 강문영은 나란히 앉아 쪽파, 오이, 양파등 채소를 손질했다.


김광규는 냄비밥을 맡았다. 김광규는 세심하게 불 조절을 하며 식사를 준비했다. 최성국은 "국수는 내가 책임지겠다"라며 "막내야 마늘 좀 달라"라고 동갑인 박선영을 불렀다. 이에 박선영은 최성국을 오빠라고 불렀다. 최성국은 "내가 집에 여자 형제가 없다. 오빠라는 소리를 별로 들어본 적이 없다"라고 웃었다.

OSEN

양수경은 김광규가 지은 밥으로 채소, 한치회를 넣어 비벼 쟁반 가득 제주식 물회와 회덮밥을 준비해 눈길을 끌었다. 멤버들은 박수를 치고 식사를 시작했다. 구본승은 "하늘이 형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한치 잘 잡히니까 행복해하더라"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멤버들은 맛있게 식사를 즐겼다. 구본승은 뿌듯한 눈길로 멤버들을 바라봤다. 최민용은 국수에 물을 추가해 속초식 물회로 즐겼다. 양수경은 "마농지도 먹어봐라. 마늘쫑 장아찌인데 제주도에서 비린 음식과 함께 먹는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구본승은 "제주도 마늘이 정말 맵다. 그래서 장아찌로 많이 먹는다"라고 말했다.


​[OSEN=김예솔 기자] ​/hoisoly@osen.co.kr

[사진 : SBS '불타는 청춘' 방송캡쳐]

2020.08.19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