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연 “10살 때부터 만들었던 통장 24개 비우기..한다면 하는 여자”

[핫이슈]by OSEN
OSEN

[OSEN=강서정 기자] 방송인 오정연이 본격적으로 ‘비우기’에 나섰다.


오정연은 29일 자신의 SNS에 “‘신박한 정리’ 제작진이 준 일주일간의 비움의 시간. 애정이 깃든 물건들을 하루아침에 비우기란 결코 쉽지 않았고, 명함/팸플릿/여행티켓/(구)포장지/(구)쇼핑백 등 작은 물건들부터 비우기 시작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물꼬가 트이니 재미가 들렸고, 재미가 들리니 가속도가 붙었다. 점점 사이즈가 큰 물건들도 눈 딱 감고 비우는 경지(?)에 이르렀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늘은 미처 못비웠던 통장정리를 감행했다. 1992년, 10살 때 처음 내 이름으로 만든 기념비적인 통장부터 최근 통장까지 24개를 사진으로 남긴 후 비우기!”라고 덧붙였다.


오정연은 지난 24일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에 출연했는데, 역대급으로 짐이 가득한 맥시멀 하우스로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하 오정연 SNS 전문.


‘신박한 정리’ 제작진이 준 일주일간의 비움의 시간.


애정이 깃든 물건들을 하루아침에 비우기란 결코 쉽지 않았고, 명함/팸플릿/여행티켓/(구)포장지/(구)쇼핑백 등 작은 물건들부터 비우기 시작했다. 물꼬가 트이니 재미가 들렸고, 재미가 들리니 가속도가 붙었다. 점점 사이즈가 큰 물건들도 눈 딱 감고 비우는 경지(?)에 이르렀다.


일주일동안 비우는 내내 다짐한 것


날 잡고 크게 비우는 힘듦은 이제 그만


늘 '그때그때' 비우고 살자는 것이었다!


다행히 그 다짐은 현재도 순조롭게 잘 지켜지고 있다. 매일매일 크고작은 비움을 실천하는 중.. 나란 뇨자 한다면 한다는 뇨자


오늘은 미처 못비웠던 통장정리를 감행했다.


1992년, 10살 때 처음 내 이름으로 만든 기념비적인 통장부터 최근 통장까지 24개를 사진으로 남긴 후 비우기!


집다이어트도 몸다이어트 만큼이나 참 뿌듯한 일이다. 앞으로도 파이팅하자!


/kangsj@osen.co.kr


[사진] 오정연 SNS



2020.08.29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오감만족, 행복충만, 生生라이프!
채널명
OSEN
소개글
오감만족, 행복충만, 生生라이프!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