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故 박소은에 평생 미안" BJ 세야, 박소은 사망 2개월 만에 심경 고백 [종합]

byOSEN

OSEN

[OSEN=연휘선 기자] BJ 박소은 사망 이후 방송을 중단했던 BJ 세야가 복귀 심경을 밝혔다.


세야는 14일 아프리카TV에서 개인 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이날 방송에서 활동을 중단했던 지난 2개월 여의 근황과 함께 박소은에 대한 사과 입장을 밝혔다.


"제가 말을 제대로 다 하지 못할까 봐 메모장에 적어서 말씀드리는 점 죄송하다"고 운을 뗀 세야는 "저의 잘못된 행동으로 하늘에서도 피해를 받고 힘들게 있는 그 친구(故 박소은)에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이번 사건으로 불편하게 만들어서 시청자와 팬 분, 그 친구와 그 친구 가족과 팬분들에게도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는 "가족들께서 언급되는 것을 원치 않으신다고 들어서 오늘 이후로 언급하지 않겠다"며 "7월 4일 해명방송 전 그친구와 통화나 연락을 하고 싶었지만 연락이 안 되던 상태였다. 그런데 인터넷 사이트에 특정 글이 올라오면서 제가 범죄를 일으킨 사람으로 몰리고 있었다"고 박소은 사망 전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OSEN

특히 세야는 "해당 일이 발생한 것을 7월 9일 그 남자친구 분을 통해 만나서 알게 됐고, 그 친구가 평소에 인터넷 악플 때문에 많이 힘들어 했다는 것을 들었다. 그 일이 생긴걸 모르고 7월 4일 방송을 진행한 것에 대해서 저도 많이 힘들고 괴로웠다"며 "그 일 이후 제가 방송을 못했던 것은 너무 무섭고 두렵고 그 친구 이름이 다시 기사화되는 게 두려웠고 피해가 갈 것 같아서였다"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그 친구와 가족들이 겪었을 아픔에 비하면 저는 아무것도 아니라 생각한다. 앞으로 제 행동 하나하나 조심하며 평생 미안함을 가지고 살아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OSEN

박소은은 팝콘TV, 아프리카TV 등에서 개인 방송을 전개한 BJ다. 직접 공개한 월 수입이 6000만 원에 달할 정도로 인기를얻기도 했다. 그러나 7월 3일 박소은의 전 남자친구가 박소은이 세야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폭로글을 공개하며 비난 여론이 형성됐다. 이에 다음 날 박소은이 안타깝게 세상을 떠났으나 공식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또한 이를 몰랐던 세야가 같은 날 개인 방송에서 해명 방송을 진행했으나 박소은에 대한 비난은 사라지지 않았다.


이후 7월 13일 박소은의 동생이 "지난 주 저희 언니가 하늘의 별이 됐다. 언니가 그동안 악플 때문에 정말 힘들어했다"고 알리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덩달아 세야에게도 비난 반응이 쇄도하자 그는 박소은과 함께 했던 영상들을 비공개 처리하며 2개월 간 활동을 중단했다. / monamie@osen.co.kr


[사진] 세야 아프리카TV, 박소은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