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함소원 "한달 생활비 750만원...
시어머니 오시고 식비만 200만원"

byOSEN

OSEN

‘쩐당포’ 함소원이 한 달 생활비를 공개했다.


19일 오전 방송된 케이블채널 SBS플러스 예능프로그램 ‘쩐당포’에는 함소원이 출연했다. 이날 함소원은 시아버지에게 금을 용돈으로 받는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함소원은 이날 담보로 옥반지와 금붙이를 꺼냈다. 이에 MC들은 놀랐고, 함소원은 “시아버지가 가져온 것으로 용돈처럼 하나씩 주신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줬다. 또 시댁에서 받은 3대째 이어져 온 옥반지를 공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함소원은 코로나19 때문에 수입이 줄었지만 지출이 똑같아 고민이라며 남편인 진화의 소비 습관에 대해 공개했다. 특히 함소원은 한 달 생활비가 최소 750만 원이라 밝혀 눈길을 끌었다.

OSEN

함소원은 “맞벌이 부부라 베이비 시터가 있는데 월급이 300만 원이 넘는다. 딸 혜정의 양육비가 100만 원, 공과금이 4~50만 원 정도”라며, “식비는 200만 원 정도 든다. 그래서 70만 원 정도다”라고 밝혔다.


이어 “시어머니가 오시고 식비가 올라갔다”라며, “돼지 한 마미를 통째로 사시기도 한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함소원은 저축을 끊임없이 한다며, “방송국 하나 정도 사는 것이 목표”라고 밝히기도 했다. 함소원, 진화 부부가 예능에 함께 출연하고 있는 만큼 이날 방송 역시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OSEN=선미경 기자]​ seon@osen.co.kr


[사진]SBS플러스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