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신박한정리' 신애라, "남편 차인표? 정리 1도 못해…결혼하고 난관"

byOSEN

OSEN

신애라가 남편 차인표의 정리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21일에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는 '언택트 중간 점검'이 이뤄진 가운데 신애라가 남편 차인표의 정리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이날 가장 먼저 신애라의 깔끔한 집이 공개 됐다. 박나래는 "0호집, 신부장님의 집"이라며 신애라의 집을 언급했다. 과거 신애라의 집은 트로피까지 버려졌을 정도로 깔끔한 내부를 자랑해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던 바 있다.


박나래는 "맨날 할 때마다 남의 집 정리 하다 보니까 우리집 정리가 안된다는 얘길 많이 하셨다"라고 물었다. 이날 신애라가 자신의 집을 영상으로 찍어 공개했다. 신애라는 "요즘 남편이 거실에서 글을 쓴다"라며 책상을 보여줬고 또 음식이 있는 주방을 공개했다.

OSEN

이날 윤균상은 "장현성 선배님의 집이 생각난다. 내가 믿고 의지하는 선배님의 집을 본 게 큰 감동이었다"라고 회상했다.


앞서 장현성의 집은 정리 후 탁 트인 거실과 효율적인 가구배치로 새롭게 태어났다. 신애라는 "침실은 왜 안 보여주냐는 얘기도 있었다"라며 미공개 영상을 공개했다. 장현성 가족의 안방은 침대 하나가 차지한 공간으로 파우더룸 역시 물건들이 너저분하게 늘어져 있었다.


장현성의 아내는 달라진 안방을 보며 "무슨 호텔 같다"라고 감탄했다. 또 안방에 있는 세탁실 역시 깔끔하게 정리돼 있었다. 아내는 "침대 때문에 세탁실에 갈 땐 동선이 복잡했다. 지금은 너무 편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 숨쉴 틈 없이 꽉 차 있던 옷방 역시 색깔별로 종류별로 깔끔하게 정리 돼 뚫려 있는 옷방으로 만들어졌다. 신애라는 "출입문을 행거가 막고 있었다. 그러다보니 이렇게 뚫린 공간을 찾지 못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내는 "생각지도 못했던 공간이다"라고 말했다.

OSEN

또 다른 보너스 공간도 공개됐다. 바로 아내를 위한 파우더룸이 정리된 것. 아내는 "내가 너무 바라고 필요했던 공간이다"라고 감격했다. 아내는 화장대에 앉아 서랍을 열어보며 또 한 번 감동 받았다. 신애라는 "준우, 준수 엄마의 타이틀도 있지만 여자 양희정의 공간이다. 여기 앉아서 화장도 하고 책도 읽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장현성의 아내는 눈물을 보였다.


장현성의 아내는 "나만의 개인적인 공간이 처음으로 생겼다. 그 공간이 나를 안아주는 것 같았다. 너무 좋았다"라고 말했다.


방송 후 장현성의 집이 공개됐다. 장현성의 아내는 "신박한 정리 팀에서 내 공간을 만들어주셔서 이 공간에서 시간을 많이 보내고 있다. 고맙습니다"라고 인사했다. 첫째 준우의 방 역시 깔끔하게 유지돼 있었다. 준우는 "방이 더 쾌적해져서 기분 좋게 공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준서 역시 깨끗하게 유지되고 있었다.

OSEN

장현성의 서재도 정리된 그 모습이 그대로 있었다. 장현성은 "여러분이 만들어준 공간에서 시나리오도 보고 신문도 편하게 읽고 있다"라고 말했다. 특히 준우, 준수는 거실에 있는 책상에서 오목을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한편, 이날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해결하는 시간이 마련됐다. 박나래는 "시청자들이 신부장님의 가족도 정리를 잘 하시는지 궁금해 하더라"라고 물었다. 이에 신애라는 남편 차인표를 언급하며 "하나도 못 한다. 결혼하고 제일 먼저 난관에 부딪혔던 게 정리였다"라며 "나는 모든 게 제자리에 있어야 하는 사람인데 남편은 모든 게 열려 있어야 되는 사람이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OSEN=김예솔 기자] ​/hoisoly@osen.co.kr

[사진 : tvN ‘신박한 정리’ 방송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