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아내의 맛' 함소원 "♥진화와 불화설 사실 아냐" 딸 훈육으로 화해

byOSEN

OSEN

‘아내의 맛’ 함소원이 남편 진화의 불화설에 “사실이 아니”라고 답했다. 6주 만에 출연하면서 한 때 불거졌던 불화설을 잠재웠다.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딸 혜정의 훈육 문제로 고민하는 함소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함소원은 오은영 박사의 도움을 받아 혜정의 훈육법을 익혔다.


함소원은 6주 만에 스튜디오에 등장했다. 그동안 ‘아내의 맛’에 출연하지 않으며 진화와의 불화설, 하차설에 휩싸였던 함소원은 밝은 모습으로 복귀해 시청자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함소원은 진화와의 열애설에 대해 묻는 MC와 출연진들에게 “VCR 보면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며 사실이 아니라고 언급했다.


이날 방송에서 함소원은 딸 혜정의 훈육 때문에 고민스러워하는 모습이었다. 혜정이 어린이집 친구인 가빈의 얼굴에 상처를 내면서 당황스러운 상황을 만들었던 것. 벌써 세 번째 같은 친구의 얼굴에 상처를 내자 함소원은 당황하며 가빈의 엄마에게 사과했다.


가빈의 엄마는 속상한 마음이었다. 함소원에게 화를 내지는 않았지만 딸이 세 번이나 다치자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혼란스러워했다. 함소원은 가빈 엄마에게 사과하면서 오은영 박사에게 훈육 도움을 받으려 한다고 말했다.


스튜디오에서도 혜정을 위해서 함소원의 단호한 훈육이 필요하다는 의견이었다. 아이를 두고 있는 MC 이휘재와 박명수, 장영란, 이하정 등은 혜정의 행동을 고쳐야 한다는 말을 거듭했다.


함소원은 “솔직히 이야기하면 훈육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잘모르겠다. 훈육을 해도 얘가 내 이야기를 잘 알아듣고 있는지, 그리고 혼내다가 고개를 떨구면 내가 너무 세게 이야기했나 싶다. 아직 훈육에 대해서 잘 모르겠다”라고 털어놨다.

OSEN

오은영 박사는 함소원과 혜정의 행동을 관찰하면서 세심하게 훈육 방법을 알려줬다. 함소원이 혜정에게 단호하지 못하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잘못된 행동에는 단호한 훈육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함소원은 오은영의 조언을 들으면서 혜정을 올바르게 훈육하기 위해 노력했다.


혜정의 훈육 방법을 익히며 한시름 놓은 함소원, 그러나 진화가 귀가하자마자 다툼이 시작됐다. 진화는 어질러진 집과 음식물이 묻은 옷을 입고 있는 혜정을 보며 함소원에게 잔소리를 했다. 함소원은 혜정과 가빈의 일로 정신 없는 하루를 보낸 후 진화의 잔소리를 듣고 서운해했다. 결국 두 사람은 혜정이 울 정도로 큰 소리를 내며 다퉜고, 함소원의 어머니가 등장해 겨우 싸움이 진화됐다.


함소원은 이후 진화와 대화하기 위해 밖으로 나섰다. 함소원은 혜정과 가빈의 일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혜정을 어떻게 훈육해야 할지 잘모르겠다고 말했다. 진화는 함소원에게 혜정의 일에 대해 듣고 이들 역시 부모 역할은 처음인 만큼 천천히 성장해가자며 다독였다. 두 사람은 언제 다퉜냐는 듯 손을 꼭 잡고 돌아갔다.


6주 만에 등장한 함소원과 진화는 변함 없는 모습이었다. 특히 함소원은 이날 스튜디오에서 진실의 입 게임을 하며 ‘진화와 불화설이 사실이냐?’라고 묻는 질문에 “사실이 아니다”라고 솔직하게 답했다. 불화설을 말끔하게 잠재운 6주만의 등장이었다.


​[OSEN=선미경 기자] ​/seon@osen.co.kr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