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엄태웅♥' 윤혜진 "중학교 1학년 때 '안개파' 짱이 날 찍었다..'흑장미파' 입성할 뻔"

byOSEN

OSEN

배우 엄태웅의 아내 윤혜진이 자신이 무용가로 활동하게 된 후일담을 전했다.


윤혜진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개설하고 지난 13일 ‘저의 파란만장 했던 청소년기’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윤혜진은 “선천성 판막염을 갖고 태어났다. 수술할 정도는 아니고 의사가 ‘지켜보자’는 정도였다”며 “운동이 필수라는 말에 엄마가 ‘발레 해볼래?’라고 하셨다. 그래서 초등학교 3학년 때 시작하게 됐다. 근데 기대했던 토슈즈를 바로 신지 않고 수영복 같은 의상을 입게 돼 너무 실망했다. 첫날 가고 다신 안 하겠다고 하면서 학원을 안 갔다”고 회상했다.

OSEN

그로부터 2년이 흘러 다시 발레를 시작하게 됐다고. 윤혜진은 “5학년 말쯤 ‘엄마 나 다시 발레를 하겠다’고 했다. 그날부터 아파도 참고 하게 됐다. 6개월 정도 하니 재미가 붙었다. 희한하게 열심히 하게 됐다”고 본격적으로 발레에 집중하게 된 과정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일반 중학교 시절 겪었던 에피소드를 전했다. “당시엔 두발 자율화가 아니라서 모두가 똑단발로 잘라야 했다. 근데 저 같은 경우는 발레를 하니 그 특혜로 생머리를 길렀다”며 “어느 날 정말 무섭게 생긴 중학교 3학년 오빠가 와서 삐삐 번호를 알려 달라고 하더라. 없다고 하니 집 전화번호를 알려 달라고 했다. 그 오빠가 ’안개파’ 집단 중에 한 명이었다. 서열 2위인 오빠였다고 하더라”고 웃으며 말했다.

OSEN

이어 윤혜진은 “강남 일대에서 만자형님하면 유명했다. 17명을 혼자서 K.O 시킨 분이라고 하더라. 그분이 나를 찍어서 번호를 알아내려고 한 거다. 중학교 1학년 때 안개파 짱인 데다, 역삼중에서 싸움을 제일 잘하는 분이 나를 픽하니까, 언니들이 날 불러냈다. 같은 아파트에 살던 예쁜 언니가 한동안 안 보여서 공부 열심히 하는 줄 알았는데 언니가 알고 보니 ‘흑장미파’에 입성했더라”고 밝혔다.


윤혜진은 ‘흑장미파’에 입성하기 싫어서 발레를 더 열심히 했다고. “언니에게 ‘저 서울예고까지 떨어지면 안 된다’고 해서 ‘때가 아닌 거 같다’고 했다. 흑장미파에 입성할 뻔했다. 무서운 마음에 ‘저 서울예고까지 떨어지면 죽는다’고 해서 중학교 1학년 때부터 예고 준비를 해서 열심히 했다”고 예고에 합격해 미국 뉴욕으로 유학을 떠났다고 밝혔다.

OSEN

윤혜진은 중고등학교 시절 각종 발레 콩쿨에 나가 1위를 수상했으며 그 이후 노력을 통해 성취하는 기쁨을 맛보았다고 털어놨다.


​[OSEN=김보라 기자] ​/ purplish@osen.co.kr


[사진] 윤혜진 유튜브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