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골목' 상도동 주먹밥집 문제는 나태함? 백종원 "너무 심해" 경악한, '이것'의 정체

byOSEN

OSEN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이 문제점을 알면서고 개선하지 않는 주먹밥집의 나태함에 분노, 예고편에서는 또 무언가 심각한 상황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14일 SBS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서울 동작구 상도동 골목 편이 전파를 탔다.


하와이안 주먹밥집을 찾아갔다. 다둥이를 가진 부부가 함께 가게를 운영 중이었다. 알고보니 1970년부터 1대 할아버지와 2대 아버지가 이 건물 철물점과 전파사를 운영했다면서 3대 손자인 아들이 철물점을 접고 2016년에 국숫집으로 오픈했다고 했다.


이어 점점 매출이 하락하면서 2개월 전에 하와이언 주먹밥으로 메뉴를 변경하게 됐다고 했다. 하지만 일매출 2만원 대라 위기가 끝이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50년을 지켜온 이 곳이 폐업위기에 몰린 현실이라며 안타까운 상황을 전했다.


MC 김성주는 "장사도 장사지만 더 서글픈 건 3대를 이어온 가게가 비틀거리는 걸 바라보는 상실감이 있을 것"이라며 이 가게를 살릴 수 있을지 주목했다.

OSEN

백종원은 여전히 소면집 간판으로 되어있는 것을 지적했다. 판매 메뉴는 밖에서 잘 보이지도 않은 상황이었다. 백종원은 시작이기엔 여러문제가 있음을 전하며 사장 부부가 있는 가게를 방문했다.


백종원은 사장에게 간판을 바꾸지 않은 이유를 묻자 사장은 "간판에 특허가 나있어 바꾸기가 좀 그랬다, 그래서 걱정이다"며 이유를 전했다.


게다가 현재 코로나19도 겹쳐 홀의 자리를 모두 빼고 포장만 하는 상황이라고. 예전 그대로인 간판에 앉을 자리없는 홀의 내부를 본 백종원은 "특이하게 장사하시는 구나, 약간 어이가 없다"며 당황했다.


백종원은 "바뀌지 않은 간판과 자리없는 홀, 모두 사장님 편의 위주다, 손님을 전해 배려안한 것"이라고 했고, 사장은 "할 때부터 느꼈지만 바뀌기엔 메뉴 변경후 두 달간 준비가 덜 된 상태로 장사해왔다"고 말했다.


안 고친 이유에 대해선 "솔직하게 게을러서"라고 당당히 말하면서 "사실 기존 손님들을 위해 간판을 그대로 뒀다"고 말해 더욱 당황하게 했다.


백종원은 메뉴부터 다시 확인했다. 그러면서 메뉴를 주문하자 사장은 "되어있는 게 있긴한데 다시 해드릴까요?"라고 했다. 오전에 만들어 진열해놓은 하와이언 주먹밥을 권한 것. 무려 4시간 이상 줄곧 상온에 있었던 것이었다.

OSEN

백종원은 조리과정을 봐야 더 정확한 평가도 가능한 상황이기에 "장사 진짜 이렇게 하세요? 아니면 콘셉트?, 진짜 손님이라고 하면 이렇게 얘기하시냐"면서 질문, 사장은 "아니다, 그냥 이걸 드린다"고 답해 놀라움을 안겼다.


백종원은 "장사 너무 심해,이렇게 얘기하면 안 돼, 이렇게 장사하면 큰일나요"라고 언성을 높이면서 손님에 따라 충분히 불편해할 수도 있는 상황임을 지적했다.


백종원은 "장사는 음식 맛은 기본, 서비스와 시설 또한 요식업에 중요하다, 감성장사"라면서 "죄짓는 건 아니지만 순간의 불편함이 손님에겐 안 좋은 기억으로 남을 수 있을 것"이라 지적했다. 게다가 무슨 문제인지 알면서 해결 방안은 생각하지 않은 나태함에 "무슨 자신감이시냐"면서 시식전부터 문제점이 드러난 상황을 전했다.


다시 마음 잡고 메뉴를 주문했다. 사장은 진열된 것이 아닌 새로 만들기 시작했고, 백종원은 조리 과정도 꼼꼼하게 확인했다.

OSEN

사장부부는 2016년부터 아내가 먼저 국숫집을 시작했고, 남편이 2018년부터 합류했다고 했다. 아이러니하게도 2018년부터 매출하락이 됐다고.


백종원은 "못 먹겠다고 얘기해버려야겠다"고 고민하더니 "일단 먹겠다"며 시식 전부터 거부의사를 보였다.


백종원은 "그래도 먹어야하는 것이 내 임무"라며 어렵사리 시식을 했다. 그러면서 "내가 이렇게 말하는 건 맛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그런다"고 말해 궁금증을 안겼다.


무엇보다 예고편에서 백종원은 한 입 시식하자마자 "어떤 핑계로도 이해불가, 이게 먹히겠냐"면서 자리에서 일어나 무언가를 지적했다. 이어 상황실로 의문의 무언가를 전달, MC들 역시 "이건 진짜 너무 했다"면서 실망하며 경악해 궁금증을 안겼다.


​[OSEN=김수형 기자] ​/ssu0818@osen.co.kr


[사진] '골목식당'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