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한국行 후회"..'공부가머니' 마지막은 이형택家→ 삼남매 '심리' 충격→열린 '시즌2'

byOSEN

OSEN

'공부가 머니?'가 이형택, 이수안 부부를 마지막으로 시즌1을 마무리했다. 시즌2의 가능성을 열어놔 다음 편에 대한 기대감도 함께 안겼다.


20일 방송된 MBC 예능 '공부가 머니?'가 종영했다.


이날 특별히 귀국 학생반 교육전문가가 출연한데 이어, 의뢰인으로 한국 테니스의 전설 이형택 부부가 출연했다.이형택은 아내 이수안과 등장, 이어 삼남매 모습이 그려졌다.


영어로 대화하는 것이 일상이라는 삼남매는 7년 전, 미국으로 건너가 유년기를 보내고 미국 교육에 적응하며 성장했다고 했다. 현재 코로나19 사태로 귀국해 한국 교육에 적응 중이라고. 이형택 아내 이수안은 "현재는 셋이나 되는 아이들을 한국식 교육에 어떻게하면 재밌게 적응할 수 있을까 고민이다"고 토로했다.


7년 만에 다시 한국에 돌아온 가족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두 부부는 셋째 미나가 미국에서 한국 초등학교 전학했다고 소식을 전했다. 둘째와 첫째는 미국 시스템으로 운영하는 국제학교에 다니고 있다면서 문화차이에 대해 언급했다. 한국 교육에 적응하기 전 국제학교에서 적응 중이라고.


전문가는 "한국 문화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면 중학년은 따라가기 힘들어, 한국 문화적응 정도를 고려한 후 학교를 결정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OSEN

셋째는 축구하던 중 엄마 이수안의 제안으로 받아쓰기 테스트를 봤다. 첫째와 둘째보다 한국식 교육을 받지 못했기에 따로 한국어 교육을 하고 있는 것이라 했다.


이에 전문가는 "공부에 가장 좋은 것은 책읽기인 독서, 한국어 수준이 낮아서 어려워한다면 그림책이나 만화책으로 먼저 노출시키길 바란다"면서 "스토리를 알고 있는 책으로 책과 친해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 조언했다.


MC들은 외국과 한국학교의 커리큘럼 차이를 물었다. 전문가는 "한국은 암산과 서술형 문제가 증가해 언어가 안 되면 문제 이해가 힘들어 수학을 어려워하는 경우 많다, 귀국학생을 경우 문화와 직결된 사회와 역사공부도 어려움이 발생한다"면서 "초등 때 외국에 나가서 중학교 때 돌아오면 리스크가 가장 크다, 성적과 공부 중시하는 한국 교육 속 부모님의 기대와 충돌하는 것도 가장 큰 문제"라 말했다.

OSEN

또한 교육부에서 초중 귀국자 특별학급반을 운영하고 있다면서 "한 달 이내 한국학교에 편입하는 것이 원칙, 귀국학생이 학교를 선택하는 방법이 있다"면서 "거주 중인 지역의 공립학교에 진학하거나 귀국 학생반이 있는 학교에 진학하는 것, 귀국 학생반은 모든 학교에 있는 것이 아니므로 거주지역 교육청에 문의하면 된다"고 전했다.


귀급학급 교육에 대해선 "계속 특별반에 남아있지 않아, 1년 과정 후 일반 학급으로 재편성된다, 수준별 한국어와 한국문화 수업이 있고, 원어민 선생과 수준별 영어수업도 진행한다"고 덧붙였다.


무엇보다 이날 삼남매의 심리상태를 진행했다. 첫째 송은의 그림을 공개, 자기 자신을 그렸다.이어 자신의 소원에 대해선 "아이 둘이 결혼하는 걸 보고 평온하게 죽는 것"이라며 자화상의 미래 모습도 "병에 걸릴 것 같다고 하더라"고 말해 부모를 충격에 빠트렸다.

OSEN

긍정적인 모습보다 부정적인 모습. 좀 더 감정적인 상태를 들여다 본 모습이 그려졌다. 첫째 송은은 후회스러운 감정을 전하며 "한국에 온 게 후회된다, 미국에 있는 친구들과 연락할 때나 한국에서 문화차이를 느낄 때 그렇다"면서 "제가 한국에 오자고 했는데 돌아가고 싶다고 말하면 안 될 것 같다"며 돌이킬 수 없는 상황이 견디기 힘들다고 했다.


첫째는 "미국에 다시 가고 싶다"고 말하며 고개를 숙이고 눈물을 흘렸다. 송은은 "첫째는 동생들보다 잘하는 게 많아야한다고 생각하는데 잘하는 것이 동생들보다 없다, 동생들은 부모님과 주변인들에게 확실히 잘하는 것을 인정받지만 저는 잘하는 것이 아무것도 없다"면서 "동생들이 칭찬을 받을 때마다 스트레스 받아 속상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OSEN

전문가는 첫째 송은에게 "인정과 칭찬을 많이 해달라, 자신을 인정해주는 학습적 멘토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형택과 이수안은 "많이 부족했다, 아빠와 함께 삼남매가 한국생활에 적응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공부가 머니'는 시즌 1을 종영했다. 어느 덧 1년을 넘게 진행한 첫 시즌을 마무리, MC들은 "잠시 작별의 시간을 갖는다, 변화하는 시대에 맞춰 새로운 교육 정보로 다시 찾아뵙겠다"며 시즌2에 대한 가능성을 열어놔 벌써부터 기대감을 안겼다.


[OSEN=김수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