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놀면뭐하니' 환불원정대, 성공적
데뷔 무대... 눈물바다

byOSEN

OSEN

환불원정대가 데뷔곡 '돈터치미'의 첫 무대를 성공적으로 끝냈다.


2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놀면 뭐하니?'에서는 환불원정대의 'DON'T TOUCH ME'(돈 터치 미) '쇼! 음악중심' 데뷔 무대 풀 스토리가 공개됐다.


환불원정대 만옥(엄정화), 천옥(엄정화), 은비(제시), 실비(화사)는 데뷔 무대를 앞두고 막바지 안무 연습에 돌입했다. 멤버들은 아이돌 그룹처럼 상체에 이름표를 착용했고, 엄정화는 "나 드디어 이런 거 해보는 거야~"라며 좋아했다.


신박기획 대표 지미 유(유재석)와 매니저 정봉원(정재형)은 환불원정대의 안무 연습실을 방문했고, 유재석은 "역시 천옥이는 이런 춤이 어울린다. 싹쓰리보다는 이게 낫다"고 칭찬했다.


유재석은 "뮤직비디오는 내가 아는 학교 후배가 있다"며 "지금까지 내가 아는 사람을 소개시켜서 실망시킨 적 있냐?"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에 만옥(엄정화)과 천옥(이효리)은 뜻밖의 제안을 했다.


엄정화는 "난 지미의 능력이 신기하다. 다음 앨범도 부탁하고 싶다. 해줘엉~"이라며 애교를 보였고, 이효리는 "나도 조지(이상순)랑 '내 귀에 캔디' 같은 걸 해달라. 할 수 있다"고 했다.


유재석은 "'내 귓구멍에 알사탕' 같은 걸로"라며 웃었고, 엄정화는 "알사탕은 안무 이렇게 가야 한다"며 직접 시범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은 "우리가 다음 주 목요일에 뮤비를 찍어야한다. 그 동생은 BTS인데 여기까지만 얘기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경력이 오래됐고 나의 조건을 받아들일 수 있을 것 같아서 가는 거다. 내가 500에 맞춰서 딱 하겠다"고 알렸다.


이효리는 "내가 돈을 더 내면 안 되냐?"고 했고, 유재석은 "내가 돈이 없어서 그러는 게 아니다. 충분히 어디서 돈을 끌어올 수 있다. 내가 마이너스 대출을 받으면 된다. 그러나 투자가 많을수록 수익을 많이 내야 한다. 그리고 더불어서 뮤비를 찍음과 동시에 잡지 화보 촬영도 같이 가겠다"고 설명했다.


이효리는 "헤어랑 의상비 아끼겠다 그거지? 착장을 여러번 돌려쓰겠다는 거 아니냐?"며 화보와 앨범 재킷까지 촬영하려는 지미유의 정곡을 찔렀다. 유재석은 "아낀다는 것에 포커스를 둘 필요가 없다. 두 가지 일을 한 날에 한다는 것"이라며 화려한 말솜씨를 자랑했다.

OSEN

이후 환불원정대 멤버들은 끊임없이 안무 연습을 이어갔고, 이효리는 "실비는 마마무를 해서 괜찮은데 은비랑 정화 언니는 어색하지?"라며 솔로 가수들을 걱정했다. 그룹 활동 경험이 없는 솔로 가수들은 동선 맞추기가 어색할 수밖에 없었다.


엄정화는 "(다른 멤버가 실수하면) 그럴 때 밉냐?"고 물었고, 이효리는 "밉다기보다는 너무 피곤하거나 내가 퍼펙트하게 잘했을 때 실수하면 힘들지만, 그래도 어쩔 수 없다"고 했다.


매니저 김지섭(김종민)은 '음악중심' 피디와 만나서 사전 미팅 겸 무대 콘셉트를 논의했고, 생방송 당일에는 '1박2일' 촬영으로 인해 함께 하지 못했다. 환불원정대 멤버들이 매니저 지섭이를 찾자, 지미유(유재석)는 "어차피 곧 자를 거야"라고 말했다. 멤버들이 "곧 잘려요?"라고 하자, 유재석은 "잘라 도저히 안 되겠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매니저 정봉원(정재형)은 대기실에서 "만옥이와 천옥이가 뒤에서 걸어들어오는 안무가 있는데, 괜히 울컥했다"고 말했고, 지미유(유재석)는 "갱년기라서 그렇다"고 팩폭을 날렸다.


유재석은 "무슨 말인지 알겠다. 가요계 큰 레전드 둘을 한 그림에서 볼 수 있다는 것과 실비와 은비가 또 만날 일이 있을까 싶다. 안무를 맞추는 모습이 울컥했다"고 동의했다.


정재형은 "그래서 지섭이는 오는 거야?"라고 물었고, 제작진은 "복불복 통과하면 빨리 올 수 있는데 통과 못한다"고 답했다.


이에 유재석은 "내가 진짜 있으니까 제대로 얘기를 못 하지만 솔직히 말하면 월급 못 준다. 지섭이는 시급으로 하길 진짜 잘했다. 월급으로 줬으면 큰일 날 뻔했다. 걔가 선견지명이 있다"고 설명해 웃음을 안겼다.

OSEN

김종민은 복불복을 끝내고 뒤늦게 합류했고, 드디어 사전 리허설 및 녹화를 진행했다. 제시는 "이게 마이크가 아니었네"라며 들고 있던 선풍기를 마이크로 착각할 만큼 긴장했다. '음악중심' MC들과 인터뷰를 하던 중, 멤버들은 지미유를 언급했고, 김종민은 "왜 매니저는 얘기 안 하냐"고 서운해했다.


유재석은 "우리 봉원 씨하고 지섭 씨가 삐쳤다. 지미유만 얘기해서"라고 했고, 이효리는 "그 두 명은 1위한 다음에"라며 웃었다. 이에 유재석은 "우리 기획사 사람들이 단순하긴 하다"고 덧붙였다.


신박기획 식구들과 환불원정대는 다 같이 모여서 본방송을 시청했고, "소름 돋았어 멋있다"는 평과 박수가 쏟아졌다.


엄정화는 "너희 너무 멋있고, 진짜 고맙다고 하고 싶었다. 내가 가진 걸 잊고 도전할 수 있게 해줘서 너무 행복하고 고맙다. 너무 멋있었다"며 눈물을 보였다.


안무가 아이키도 눈물을 흘렸고, 이효리 역시 "남이 울면 따라 운다. 누가 보면 대상탄 줄 알겠다"며 눈물을 닦았다. 여기에 제시, 정재형까지 대기실이 눈물 바다가 됐다.


[OSEN=하수정 기자]​ / hsjssu@osen.co.kr


[사진] '놀면 뭐하니?'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