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원빈♥' 이나영 "친한 사람 별로 없어"‥역대급 입담X깜짝 '활약'

byOSEN

OSEN

'집사부일체'에서 사부로 지춘희 디자이너가 출연한 가운데 이나영이 지금 껏 보지 못한 입담으로 힌트요정을 활약해 재미를 더했다.


1일 방송된 SBS 예능 '집사부일체'에서 이나영이 힌트요정으로 깜짝 등장했다.


이날 멤버들은 집사부 패션위크 시간을 가졌다. 모두 말끔하게 갖춰입고 출격한 가운데 이승기는 발라드계 황태자 콘셉트로 등장, 이승기는 "강제로 앨범준비 중이다"면서 가수복귀가 시급하다는 팬들의 성화에 발라드 황태자로 출격을 준비한 맞춤 패션이라 전해 웃음을 안겼다.


모두 자리에 앉아 사부를 만나기 전 힌트를 받았다. 사진힌트로 지성과 이보영, 주상욱과 차예련 부부 웨딩사진이 그려졌다.

OSEN

알고보니 사부는 최고 스타들의 웨딩드레스 메이커라고. 신성록은 "누군지 알 것 같다, 드라마 디자이너 역할할 때 옷을 직접 만들어주신 분"이라며 은인과도 같은 사부라 했다.


제작진은 모두의 예상대로 패션분야의 사부라 전했다. 그러면서 사부의 절친에게 전화힌트, 힌트요정은 배우 이나영이었다.이나영은 정체를 공개하기 전 "꼭 누군지 알아야 하나, 오늘 한 번 몰라볼까요?"라면서 "내가 주인공이 아닌 사부님이 위한 자리"라며 반전 입담으로 웃음을 안겼다.


이어 배우 이나영이 강림, 배우 이나영은 사부에 대해 "어제도 번개로 잠깐 봤다, 집밥먹는 사이"라면서 "같이 TV보면서 멍 때리는 사이, 내가 친한 사이 별로없는데 친하다"고 말했다.

OSEN

그러면서 본격힌트에 대해선 "생활이 디자이너"라고 했고, 이승기는 "거의 레전드급, 한국의 코코샤넬 이미지"라고 받아쳤다. 이에 이나영은 "전설로 묻히기엔 현재 진행형"이라고 덧붙였다.


반전 힌트요정 이나영이 절친이라 인증한 사부의 정체는 바로 지춘희 디자이너였다. 이나영은 사부의 성격에 대해선 "명성에 걸맞는 카리스마에 어려워하는 분들도 꽤 있지만 보기보다 되게 웃기다"면서 "선생님이 약간 허당기도 있어 귀엽다, 나이차가 있지만 격이 없이 친구같이 대해주신다"며 어린 후배들에게도 세상 쿨한 사부라 전해 눈길을 끌었다.


​[OSEN=김수형 기자] ​ssu0818@osen.co.kr

[사진]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