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우다사3'현우♥지주연, 모두가 응원하는 '찐' 연애

byOSEN

OSEN

‘우다사3’ 현우와 지주연은 가상 커플을 넘어 실제 연애로 발전할 수 있을까.


종합편성채널 MBN 예능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 현우와 지주연이 모두가 응원하는 커플이 됐다. 지인들은 물론, 시청자와 팬들도 두 사람의 공개 연애를 응원하고 있다. 현우와 지주연의 달달한 모습에 개그우먼 이국주도 질투를 느낄 정도.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에서는 현우와 지주연이 지인들과 집들이는 하는 내용이 그려졌다. 현우와 지주연은 함께 살게된 집에서 지인들을 맞으며 말하지 못했던 속내를 솔직하게 전했다.


지인들이 오기 전 현우와 지주연 사이에서는 심상치 않은 기류가 흘렀다. 지주연은 현우에게 서운한 것이 있느냐고 물었고, 현우는 “서운한 거 없다. 나는 계속 고맙다”라면서도, “삐졌다기보다는 주연이가 벽을 치는 게 좀 있다. 그래서 서운 했었다”라고 털어놨다.


지주연도 현우에게 섭섭했던 순간들을 털어놓기 시작했다. 지주연은 먼저 “나 너한테 섭섭한 거 있다. 현우는 SNS를 하잖아. 그런데 왜 나는 팔로우를 안 하냐”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생각하지 못했던 불만에 현우는 당황했고, “친구 추가해서 태그하고 그러면 이용한다고 해서 안 했던 것”이라고 자신의 입장을 설명했다.


이어 지주연은 또 다시 현우에게 짜증났던 순간이 있었다며, 그가 친해지기 위해 먼저 메시지를 보낸 후 답을 보내면 다시 답을 받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린다고 말했다. 현우는 “드라마 촬영 중이었다”라고 해명했지만, 지주연은 “집에 있어도 그렇다”라면서 자신과의 대화에 집중하지 않고 다른 일을 하는 현우를 신경 썼다. 현우는 지주연의 불만에 “나도 신경 써서 연락하는 건 맞다”라고 말했다.


서로에 대한 섭섭함을 이야기하던 현우와 지주연은 지인들의 방문으로 부쩍 가까워졌다. 현우의 지인인 매니저부터 회사 후배, 그리고 모델 겸 댄서인 차현승까지 두 사람의 만남을 축하해주기 위해서 모였다.


현우는 지주연에게 지인들을 소개해주면서 특히 후배 ‘여사친’인 서윤지를 “귀엽고 깜찍한” 사람이라고 소개했다. 이에 지주연은 신경 쓰기 시작했고, 현우와 나이 차이가 많이 나면서도 반말을 주고받는 모습도 신경 썼다. 현우는 지주연에게만큼 서윤지도 다정하게 챙겨주는 모습이었다. 이에 지주연은 차현승과 잘 맞는다며 반가워하는 모습이었고, 현우와 서로 질투하기도 했다.

OSEN

현우와 지주연의 속마음도 알 수 있었다. 지주연은 현우에 대해서 “내가 처음 봤을 때 현우 씨는 조금 지쳐 보이더라. 그게 안쓰러웠다. 우리는 가상 커플이지만 내 밝은 기운을 줘서 현우 씨가 원기회복을 하면 좋을 것 같았다”라고 마음을 전했다.


또 지주연은 ‘현우가 어떠냐’는 질문에는 “사실 아직까지 종잡을 수 없는 스타일인 것 같다. 겉으로 보여지는 것은 너무 스윗하고 다정다감하지만 정말 진짜 현우가 뭔지 아직 모르겠다. 겉으로 보이는 것은 너무 잘하고 하지만 진짜 모습을 보려면 더 신중하게 봐야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현우는 “주연이가 벽을 치는 게 좀 있다”라며 서운해 했다.


그러면서도 현우는 지주연에 대한 애정이 커 보였다. 현우는 지주연과 관계가 발전하면 공개연애도 할 수 있냐는 질문에 “불편하지만 않다면, 상대방도 그 정도 감수할 수 있다면 나는 충분히 가능하다”라고 솔직하게 답했다. 지주연은 현우의 답을 궁금해하다가 그의 말을 듣고 미소 지었다.


현우와 지주연은 서로 질투하고 살짝 토라져도 달달한 커플이었다. 개그우먼 이국주도 전화통화를 통해서 “나는 가상 커플을 해봐서 그 느낌을 조금은 알지만, 그렇게 몰입하기 쉽지 않은데 이 커플은 좀 짜증이 났다. 나는 가상커플도 하고 현우 오빠랑도 자주 봤는데 우린 왜 이런 게 없지?”라고 말했을 정도다.


현우와 지주연 커플은 첫 방송 때부터 시청자들에게도 설렘을 주면서 달달한 가상 연애를 이어가고 있다. 잘 어울리는 커플인 만큼 지인들은 물론 시청자들도 이들의 관계를 응원하고 있는 모습이다. 현우가 지주연과 공개연애가 가능하다고도 언급한 만큼 더욱 이들의 관계 발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OSEN=선미경 기자] ​seon@osen.co.kr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