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바닷길 선발대

유연석, "밥 해라. 방 없다" 게스트 푸대접에 "지금 내릴까?" 폭소

byOSEN

OSEN

배우 유연석이 당황해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tvN 예능 '바닷길 선발대'에서는 게스트로 유연석이 등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상윤이 떠난 후 두 번째 게스트인 유연석이 세이호를 찾았다. 유연석은 자신이 가지고 온 각종 물건들을 세이호에 실었고 세이호 내부를 구경했다. 그때 멤버들이 세이호 도착했고 유연석을 보며 반갑게 맞이했다.


유연석은 평소에 배를 타봤냐는 질문에 "낚시는 해봤다. 근데 요트는 멀미를 많이 한다고 해서 걱정은 된다"고 대답했다. 김남길은 유연석에게 "우리가 게스트한테 뭘 해주지 않아. 네가 우리한테 뭘 해줘야해"라고 말했고 유연석은 "안 그래도 이것저것 가지고 왔다"고 대답했다.


이에 김남길이 "밥도 네가 해줘야 해"라고 말하자 유연석은 당황해했고 자신의 방이 없다는 또 한번 충격을 받은 유연석은 "게스트를 푸대접하는구나. 지금 내릴까. 아직 출발 안 했잖아"라며 웃음을 지었고 박성웅은 "로프 풀어. 이안하자"며 황급히 떠나려고 해 폭소케했다.


고규필은 유연석이 가지고 온 낚시대를 보며 "와 전문 낚시꾼 오셨다"며 환호했고 유연석은 "그거 회사 사람한테 빌려왔다"고 대답했다.


유연석은 자신이 가지고 온 대게로 닭볶음탕을 완성했다. 맛을 본 멤버들은 "너무 맛있다. 여기서 대게를 먹다니"라며 감탄했다. 식사 후 울릉도로 항해를 시작했다. 유연석은 키를 잡은 고아성을 보며 "와 진짜 멋있다"고 이야기했고 고아성은 키를 유연석에게 넘겼다. 키를 잡은 유연석은 환호했다.


​[OSEN=전미용 기자]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