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애로부부' 남동생, 불륜 매형과 짜고 누나 뒤통수 "이혼하면 뭐가 남아?"

byOSEN

OSEN

'애로부부' 일반인 사연이 연예인 MC들을 안타깝게 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에서는 자신을 두고 병원의 직원과 바람을 피운 남편을 고발하는 일반인 사연 '이상한 나라의 사모님'이 공개됐다.


결혼 20년 차의 아내는 능력 있는 파부과 의사 남편을 만나 가정을 꾸렸고, 아들은 전교 1등, 완벽한 내조의 여왕이었다. 남들이 보기엔 부러울 것 없는 완벽한 가정이었다.


그러나 남편의 병원에 있는 상담 실장은 남편과 10년 동안 불륜을 저질렀고, 버젓이 사모님 흉내를 내고 있었다. 병원의 모든 직원들의 실장을 "사모님"이라고 불렀고, 병원의 식구들이 철저하게 아내를 속이고 있었다.


두 달 전, 집으로 낯선 택배가 배달왔고 상자 안에는 20대 여자가 입을만한 옷이 들어 있었다.


아내는 "곧 결혼 20주년이라서 남편이 보낸 깜짝 선물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지만, 그건 착각이었다. 집에 돌아온 남편은 "더워? 애 엄마가 옷 꼬라지 하고는..그게 뭐냐?"고 핀잔을 줬다.


이후 아내는 병원에 몰래 찾아갔고, 상담 실장이 집으로 배달왔던 그 원피스를 입고 남편 앞에서 "어때? 예뻐?"라며 패션쇼를 벌이고 있었다. 둘은 원장실에서 애정행각까지 벌였다.


홍진경과 최화정은 "저때 동영상을 찍어야 된다"라고 했고, 이용진은 저 상황에서는 찍을 수 있는 사람이 거의 없다고 했다. 이에 최화정은 "그래도 '애로부부'를 시청하신 분들은 트레이닝이 된다"고 덧붙였다.


아내는 불륜의 현장을 잡기 위해 남동생과 손을 잡고 현장을 급습했지만, 상간녀가 도망가면서 물거품이 됐다. 알고보니 남동생이 미리 누나가 간다는 정보를 제공했고, 남동생과 매형, 실장이 누나의 뒤통수를 친 것. 이 사실을 접한 아내는 더욱 분노했다.


​[OSEN=하수정 기자] ​ hsjssu@osen.co.kr

[사진] '애로부부'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