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굿모닝FM

‘개그맨→기자’ 황영진, 실검 1위 “내 이름 검색하지 말아 달라..뜨기 싫다”

byOSEN

OSEN

개그맨 겸 기자 황영진이 포털사이트에 자신의 이름을 검색하지 말아 달라고 했지만 결국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했다.


16일 방송된 MBC 라디오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의 ‘각색왕’ 코너에 황영진이 배우 송진우를 대신해 출연했다.


황영진은 2003년 SBS 공채 개그맨 7기로 데뷔해 ‘웃음을 찾는 사람들’에서 잭슨황 캐릭터로 사랑받았다. 이후 2017년 연예부 기자로 전향해 활동하고 있다.


이날 기자가 아닌 개그맨으로 나선 황영진은 “주목받는 게 싫다. 잔잔바리로 살고 싶다”고 했다.


하지만 주목받기 싫다고 한 것과 달리 보이는 라디오가 아닌데도 풀메이크업을 하고 출연했다.


그러면서 “내 이름 검색하지 말아 달라. 지금도 일부러 안 웃기는 거다”고 했다. 하지만 본격적으로 코너가 시작된 후 송진우의 자리를 위협할 정도로 텐션 넘치는 연기를 펼쳤다.


황영진은 주목받기 싫다고 했지만 “오늘 컨디션이 좋다. (송진우 자리를) 많이 뺏어온 것 같다”고 했지만 곧 “뜨고 싶은 마음이 없다”고 했다.


황영진의 등장에 청취자들은 포털사이트에서 이름을 검색했고 결국 실시간 검색어 1위를 했다. 이에 황영진은 “뜨고 싶지 않다. 잔잔바리로 살고 싶다”고 다시 한 번 강조해 웃음을 자아냈다.


​[OSEN=강서정 기자] ​kangsj@osen.co.kr

[사진] OSEN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