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1호가

김지민과 미래 약속한 허경환, "17호 도전해보겠다" 다짐

byOSEN

OSEN

허경환 개그맨x개그우먼 17호에 도전해보겠다고 이야기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JTBC 예능 '1호가 될순 없어'에서는 허경환이 17호에 도전해보겠다고 다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개그맨 허경환이 등장해 자신의 유행어 "있는데~"를 선보였다. 반응이 좋자 윤형빈은 "유행어는 있는데 개그는 잘 모르겠어. 무슨 개그를 했지"라고 견제했다. 이에 허경환은 "형빈 선배님이 착해서 덜 뜨는지 알았는데 tv보고 실망했다"고 받아쳤다.


한편 정경미가 개그콘서트 시절 허경환을 좋아했다는 증언이 이어졌고 정경미는 "사실 거기 다 칙칙하잖냐. 경환이가 문을 열고 들어오는데 쾌적한 느낌이 났다"며 미소지었다. 김지혜 역시 "TV로 봤는데.. 그때 같이 활동했으면 내 남편이 바뀌었을 수도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박준형은 허경환에게 "17호가 될 수 있지 않냐. 가능성이 있어?"라고 궁금해했고 허경환은 "마음이 활짝 열려 있다"고 대답했다. 이에 패널들이 장도연과 엮였고 허경환은 "지금 도연 씨가 잘 나가니까 먼저 물어봐달라"고 이야기했고 장도연은 "아시다시피 우리는 가족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지혜가 "김지민과 미래를 약속했다고 하던데?"라고 깜짝 질문을 했고 허경환은 "히터를 꺼달라"며 진땀을 흘렸고 정경미는 "진심일 때만 땀을 흘린다고 말해 분위기가 한껏 고조됐다.


이에 허경환은 "아니 지민이랑 농담 삼아 50살까지 결혼 못하면 하자는 얘기를 한 적이 있는데.. 중간에 오나미가 껴서 누군가 풀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후 선배들의 영상을 다 본 허경환은 "우리 개그우먼 아내들이 배려심이 엄청 깊다. 제가 1호는 될 수 없지만 17호는 한번 도전해보겠다"고 이야기했다.


​[OSEN=전미용 기자]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