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동상이몽2

이무송, '♥노사연'에 돌발 졸혼 제안… "진짜 그걸 원해?" 일촉즉발

byOSEN

OSEN

노사연, 이무송 부부가 졸혼을 언급했다.


11일에 방송된 SBS '동상이몽2 너는 내 운명'에서는 홈커밍 특집으로 노사연, 이무송 부부가 출연해 졸혼을 언급해 눈길을 사로 잡았다.


이날 노사연, 이무송 부부는 함께 이무송의 작업실을 보러 다녔다. 노사연은 "당신의 진심이 뭐냐. 노래를 핑계 삼아서 나랑 멀리 있으려고 하는 거냐"라며 "섭섭하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무송은 "섭섭한 건 내가 더 크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무송은 "우리는 좀 티격태격하는 것 같다"라며 "코로나도 그렇고 우리가 계속 붙어 있는 상황이다. 내가 사무실에 있을 땐 이렇게 싸우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무송은 "내가 얘기하려고 하면 당신은 당신이 맞다고 생각하는 걸 고집부린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노사연은 "당신 고집은 못 꺾는다"라고 일침했다. 이무송은 "작업실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당신도 편해지길 바랐다"라고 말했다. 노사연은 "부부가 돼 뭉쳐다녔는데 당신은 각자 색깔을 갖길 원한다는 건가"라고 물었다.


이무송은 "그래서 황혼에 졸혼 얘기가 나오는 것 같다"라고 말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이어 이무송은 "우리가 각자 하고 싶은 건 하게 시간적, 공간적인 여유를 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노사연은 섭섭한 마음에 "진짜로 그걸 원하나"라고 물었다.


이무송은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부부가 다른 방향을 찾다보니까 그런 게 이해가 된다. 건강하게 행복해 질 수 있다면 그것도 하나의 대안이라는 생각이 든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무송은 "내가 제일 잘하는 건 참는 거다"라고 말했다. 노사연은 "여기가 마지막이다"라고 의미 심장하게 이야기해 눈길을 끌었다.


​[OSEN=김예솔 기자] ​hoisoly@osen.co.kr

[사진 : SBS '동상이몽2 너는 내 운명' 방송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