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기태영·이상우 반응은?

'펜트하우스' 엄기준 "기혼자 유진·김소연과 키스신 신경쓰여"

byOSEN

OSEN

'펜트하우스' 스페셜에서 엄기준이 문제의 키스신을 언급했다.


12일 방송된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 스페셜 숨겨진 이야기 편이 방송을 탔다.


이날 '펜트하우스' 열풍이 대한민국을 강타한 가운데 MC 신동엽과 장도연은 "매운맛 넘어 마라탕 맛의 드라마였다"며 하이라이트 영상을 소개했다.


특히 모든 배우들끼리도 비밀리에 쪽대본으로 다른 장면을 찍을 정도로 치밀하게 촬영됐다고 했고,윤종훈은 "범인 오윤희인 걸 알았다"며 같이 찍다가 비밀리에 다른 장면을 찍었다고 했다.이에 유진은 "알고 있었구나"라며 배신감에 찬 모습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엄기준에겐 '펜트하우스' 제작참여에 대한 루머를 언급, 시상식에서도 루머를 해명하는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제작자로 오해받는 이유에 대해 모든 여주인공과 키스했던 장면이 나타났고,모두 "저렇게 키스신이 많았구나, 거의 매회 강렬했다"며 놀랐다. 박은석은 "우와, 형님 몰아보기 보니까 과하다"고 했고, 엄기준도 "과하다"고 인정하며 민망해했다.


실제로 키스신 연기하면서 어떤 생각이 들었는지 묻자 엄기준은 "유진과 김소연이 기혼이라서 가장 많이 신경쓰였다"고 답했다. 남편과 소문좋은 잉꼬부부기에 더욱 신경쓰였다고.


김소연은 "문제는 남편이 아닌 시부모님"이라면서 "불륜장면 나올 때는 회차를 미리 알려드려 안 보시게하려고 구상했지만 매회나오더라, 죄송했지만 연기는 연기일뿐이라고 멋지다며 이해해주셨다"고 답했다.


유진은 남편 기태영이 혼자본 것 같다면서 "같은 배우니까 이해하는데, '오윤희의 나쁜손'으로 내가 엄기준의 엉덩이를 만졌다는 기사를 봤다"면서 "나쁜 손은 뭔지 물어보더라"며 난감했던 일화를 전했다.


[OSEN=김수형 기자]​ssu0818@osen.co.kr

[사진] '펜트하우스'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