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유진♥' 기태영도 놀랐다는 '엄기준=나쁜손' 대체 뭐길래?

byOSEN

OSEN

'펜트하우스' 스페셜 일화 중에서도 유진이 남편 기태영이 언급한 '나쁜손'에 대해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12일 방송된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 스페셜 숨겨진 이야기 편이 방송을 탔다.


이날 펜트하우스 히든룸이 진행된 가운데, 스포자로, 동료 연예인에게 어마어마한 내용 스포했다는 주인공인 이지아를 언급했다. 촬영도 비밀리에 하지만 이지아가 본방송이 나간 후 김희철과 얘기한 내용이 캡쳐된 것.


이지아는 "내가 죽은 것이 정말 큰 이슈였다, 김희철도 실검으로 알거라 생각했지만 정말 놀랐더라"며 당시를 떠올렸다. 김희철은 찐팬으로 등장하며 "몰아서 뒷부분을 보는데 죽었다고 먼저 보내, 작은 행복을 뺏어갔다"고 말해 폭소하게 했다.


엄기준에겐 '펜트하우스' 제작참여에 대한 루머를 언급, 시상식에서도 루머를 해명하는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제작자로 오해받는 이유에 대해 모든 여주인공과 키스했던 장면이 나타났고,모두 "저렇게 키스신이 많았구나, 거의 매회 강렬했다"며 놀랐다. 박은석은 "우와, 형님 몰아보기 보니까 과하다"고 했고, 엄기준도 "과하다"고 인정하며 민망해했다.

OSEN

실제로 키스신 연기하면서 어떤 생각이 들었는지 묻자 엄기준은 "유진과 김소연이 기혼이라서 가장 많이 신경쓰였다"고 답했다. 남편과 소문좋은 잉꼬부부기에 더욱 신경쓰였다고.


김소연은 "문제는 남편이 아닌 시부모님"이라면서 "불륜장면 나올 때는 회차를 미리 알려드려 안 보시게하려고 구상했지만 매회나오더라, 죄송했지만 연기는 연기일뿐이라고 멋지다며 이해해주셨다"고 답했다.


유진은 남편 기태영이 혼자본 것 같다면서 "같은 배우니까 이해하는데, '오윤희의 나쁜손'으로 내가 엄기준의 엉덩이를 만졌다는 기사를 봤다"면서 "나쁜 손은 뭔지 물어보더라"며 난감했던 일화를 전했다. 이후 네티즌들에겐 기태영이 언급한 유진의 나쁜손에 대한 관심도 뜨거워졌다.


​[OSEN=김수형 기자] ​ssu0818@osen.co.kr

[사진] '펜트하우스'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