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피자→떡국·머핀"

조영구 장모의 기상천외한 '곤충요리' 비주얼 "13년 거짓말 인정" (ft.장서♥)

byOSEN

OSEN

'아이콘택트'에서 조영구가 곤충요리 전문가인 장모에게 13년간 거짓말을 고백했고, 장모의 기상천외한 곤충 요리가 눈길을 사로 잡았다. 무엇보다 母子같은 장서지간 모습이 훈훈함을 안겼다.


13일 방송된 채널 A예능 '아이콘택트'에서 조영구가 출연했다.


이날 13년간 거짓말에 대한 숨겨진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방송인 조영구가 출연했다. 조영구는 "나를 너무 사랑해주는 사람, 나에게 믿음과 소망, 사랑을 주는 사람"이라면서 장모 송혜영을 소개했다.


어떤 사위인지 묻자 조영구 장모는 "최고의 사위라 이름표 달아주고 싶을 정도, 대한민국 1등사위"라면서 "우리 집안의 문화가 바뀌었다, 집안의 분위기 메이커라 가족들이 밝아졌다"고 무한 칭찬만하며 각별한 사랑을 보였다.


조영구는 "아내와 11살 차이라 장인어른이 반대했으나, 장모님이 가족들을 설득해 결혼하게 해준 일등공신, 너무 고마워 장모님에게 평생 잘해야지, 기쁘게 해드리고 행복하게 해드려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역시 장모사랑을 보였다.

OSEN

사이좋은 두 사람에게 무슨 이유가 있는지 초대에 대해 묻자 조영구는 한숨부터 쉬었다. 조영구는 "무려 13년 동안 장모님에게 거짓말의 거짓말을 해왔다"면서 "장모님이 미래 식량을 연구하는 분, 곤충요리도 연구하는 선구자"라고 운을 뗐다.


이어 거짓말 진실에 대해선 "장모님을 기쁘게 해드리고 싶어서 곤충요리를 맛있다며 무한 칭찬을 했다, 중요한 사실은 장모님이 만든 곤충요리를 정말 못 먹겠다"며 13년을 억지로 먹어왔다고 고백했다.


급기야 설날 떡국도 고명과 지단 대신 곤충을 올린다고. 조영구는 "곤충요리는 이제 그만 먹고 싶다"며 그 동안 장모님을 기쁘게 하기위해 하얀 거짓말을 했으나 이제는 한계에 다다른 모습을 보였다.

OSEN

이를 알리없는 장모는 "메뚜기 새알 미역국, 굼벵이 채소피클, 누에 탕수육, 귀뚜라미 머핀 등 많이 해줬다. 특히 귀뚜라미 수천마리 먹었을 것"이라면서 "가장 잘 먹었던 메뉴는 모둠 곤충피자"라며 이를 공개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조영구는 눈맞춤 자리에서 장모에게 "13년 간 속이고 살아와, 사실 곤충요리 많이 해주시 않았나, 정말 먹기 싫었다"고 고백했다. 장모는 충격을 받곤 황당한 듯 헛웃음만 지었다. 장모는 "얼마나 든든한 지원군이었는데"라며 배신감에 충격을 받았다.


하지만 이내 장모는 "곤충요리 효과로 피부도 좋아지지 않았냐"면서 "결과를 보면 알지 않나, 앞으로 곤충요리 개선하겠다"며 반전 제안을 했다.포기하지 않는 상황.

OSEN

조영구는 13년을 참고 얘기했으나 다시 도돌이표가 됐다. 조영구는 "장모님"이라 호칭을 바꾸더니 "설에는 귀뚜라미 고명 대신 소고기 고명으로 얹어달라"고 부탁했고 장모는 "그렇게 하겠다"며 한 발 양보했다.


서로를 위하는 마음이 거짓말의 거짓말을 만들었던 두 사람. 조영구는 "든든한 지원군 될 테니까 하고 싶은거 다 하셔라"고 장모 볼에 뽀뽀했고 장모는 "대한민국 최고사위는 우리 사위"라며 훈훈한 모습을 보였다. 무엇보다 방송 후 많은 시청자들은 "저걸 먹었다니 장모사랑 대단하다", "13년간 거짓말 할만 하다"며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OSEN=김수형 기자]​ ssu0818@osen.co.kr

[사진] '아이콘택트'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