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미스트롯2

장민호, "나는 김호중과 대결에서 졌지만…" 데스매치 꿀팁 전수

byOSEN

OSEN

장민호가 데스매치에 팁을 전수했다.


14일에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2'에서는 본선 2차 1대 1 데스매치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시작 전 장민호는 "팁을 좀 드려야 할 것 같다"라며 "앞에 하는 무대에 따라서 뒤에 준비한 분들이 흔들릴 때가 많다. 앞에 무대와 상관없이 내가 하는 것을 잘 준비하는 게 좋다"라고 말했다.


이어 장민호는 "나는 김호중씨와 대결했는데 졌다"라고 말했다. 이에 MC김성주는 "그때 조영수 작곡가님이 하트를 주셨나"라고 물었다. 이에 조영수는 아니라고 말했고 장민호는 "가슴 아픈 추억이니까 그만하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초등부의 임서원과 김태연이 대결을 펼쳤다. 임서원은 '너는 내 남자'를 선택해 치어리더단과 함께 등장해 야무진 노래 솜씨까지 선보이며 무대를 사로 잡았다. 김준수는 "서원이 답게 잘했다. 스타일로 보면 손색이 없었다"라고 말했다.


김태연은 '간대요 글쎄'를 선곡했다. 무대에 오르기 전 임서원의 치어리더단을 보며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태연은 "나는 퍼포먼스도 없고 아무것도 없다. 그래서 더 점수를 잘 받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김태연은 임서원과의 리허설 이후 점점 자신감이 떨어진 모습을 보여 눈물을 보였다.


하지만 김태연은 칼을 갈고 멋진 무대를 만들었고 이날 김태연은 11대 0으로 올하트를 받아 임서원에 승리했다.


​[OSEN=김예솔 기자] ​hoisoly@osen.co.kr

[사진 :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2' 방송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