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1호

심진화 "♥김원효, 뇌출혈로 기억 잃은 母 한글+숫자 다 가르쳐줘" 눈물

byOSEN

OSEN

'1호가 될 수 없어'에서 심진화가 母뇌출혈 당시 남편 김원효가 숫자와 한글까지 다시 처음부터 다 가르쳤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해 먹먹하게 했다.


17일 방송된 JTBC 예능 '1호가 될 수 없어'에서 심진화, 김원효 부부가 그려졌다.


이날 심진화와 김원효 부부가 그려졌다. 심진화母가 병원 방문차 서울에서 묵기로 했다며 두 사람 집을 찾았고,

아침부터 아들처럼 김원효를 깨웠다. 김원효는 장모 이름을 살갑게 부르며 기상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장모는 김원효에게 "내게 이런 사위가 오다니 신기할 따름, 진짜 이런 사위가 있긴 있구나 싶다"며 사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고, 김원효는 "난 사위보다 아들이자 연하 남자친구, 장인어른과 오래전 사별하신 장모님 그 빈자리가 마음에 걸렸다"면서 사위지만 때론 듬직하게 다가가는 이유를 전했다.


김원효는 아침부터 샤워 후 장모와 스킨로션을 함께 바르며 살뜰하게 챙겼다. 이어 "마사지 서비스 해주겠다"면서 깜짝 가발과 은갈치 룩으로 등장, 이어 "풀패키지로 관리해주겠다"면서 천연 마사지팩을 준비했다. 장모 기분을 올려주는 립서비스 칭찬까지 모두 갖췄다.

OSEN

마사지 후, 심진화와 김원효는 母를 위한 요리를 준비했다. 음식을 준비하면서도 김원효는 웨이터로 상황극을 이어갔고, 정성가득한 서비스를 펼쳤다. 이에 장모도 기대가득한 눈빛으로 바라보며 "내 사위 짱이야"라고 외쳤고, 모두 "개그맨 장모님 자격있으시다"며 훈훈하게 바라봤다.


이때, 심진화는 "어머니가 뇌출혈도 숫자와 한글 다 잊으셨을 때가 있다, 정말 가족들이 패닉이었다"면서 "그때 사위 원효가 하나부터 열까지 차근히 다 가르쳐, 남편의 지극정성으로 급속도로 회복되셨다"고 운을 뗐다.


심진화는 "의사가 혈관이 벌어져야 할 수 있는데 방법은 오로지 웃는 것이라고 하더라, 웃어야 뇌 모양이 변한다고 해서 남편이 일부러 엄마에게 더 웃음으 줬다"면서 "덕분에 기적처럼 뇌혈관이 넓어졌다"며 고마워했다. 보는 사람마다 개그맨 사위랑 결혼하라고 한다고.


MC들은 "저런 사위가 어디있어, 개그맨 사위라서가 아니라 원효라서 그런 것, 효의 근원 원효아니냐"며 감동했다.


​[OSEN=김수형 기자] ​ssu0818@osen.co.kr

[사진] '1호가 될 수 없어'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