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간섭 잘 안 한다"..지상렬, 장광 딸 미자에 호감 ('미우새')

byOSEN

OSEN

지상렬이 미자에게 호감을 드러냈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장광의 딸 미자에게 호감을 드러내는 지상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희철은 지상렬과 배우 장광의 집을 찾아갔다. 김희철은 지상렬에게 "장광 선생님이 예전에 드라마에서 내 동생으로 나왔다. 꽃할배 수사대에서 나만 늙지 않은 역이었다"고 친분을 전했다.


지상렬은 장광에게 "따님 아직 결혼 안 하셨죠? 내딸이 아직 결혼 안 했는데 마음에 드는 사람이 있다고 하셨잖냐. 그때 신하균 씨 엄청 좋아하셨잖냐"고 물었다.


이에 아내 전성애는 "남편은 작품할 때 총각이 있으면 늘 그런 말을 한다. 괜찮다고 한 사람이 손가락 열 개도 모자라"라고 말했다.


그러자 지상렬과 김희철은 "누구누구였냐?"며 궁금해했고 장광은 "이병헌, 현빈, 조인성"이라고 대답했다. 이에 김희철은 "일밤 찍을 때 상렬이 형은요?"라고 물었다. 그러자 장광은 "어느날 갑자기 장인 어른이라고 절을 하더라"고 이야기했고 지상렬은 "그때 따님이 어떻게 생긴지도 몰랐다. 그냥 형님 얼굴 보면 알잖냐"라고 그 시절을 회상했다.


이후 두 사람은 전성애가 차린 스테미너식 음식을 맛봤다. 그때 딸 미자가 들어왔다. 미자를 본 지상렬은 "미자 씨가 아빠를 많이 닮았구나"라고 말을 건넸다. 이어 "어머님이 너무 잘 대해주셔서 저런 장모님을 갖고 싶다"고 말해 폭소케했다.


김희철은 미자에게 "진짜 이상형이 어떻게 되냐"고 궁금해했고 미자는 "쌍꺼풀 찐한 사람은 별로고 술 한 잔 같이 할 수 있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친구가 많은 건 좀 별로고 맛집 다니는 취미가 같았으면 좋겠다. 제가 지금 조금 바쁜데 그런 거에 불만이 없는 사람이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김희철은 "이 형은 연락안 된 여자친구 1년을 기다린 사람이다"고 말했고 지상렬은 "저는 간섭하는 스타일이 아니다"라며 호감을 드러냈다.


그라지 미자는 "너무 외롭게 방임하는 건 아닌 거 같다"고 대답했다.


​[OSEN=전미용 기자]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