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좋은 고기에 무슨 짓?"

백종원, 김치찜짜글이집 고기 뱉을 수밖에 없었던 이유 찾았다

byOSEN

OSEN

‘골목식당’ 백종원이 성남시 모란역 뒷골목을 방문한 가운데, 김치찜짜글이집 고기의 문제점이 밝혀졌다.


20일 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29번째 골목 ‘성남시 모란역 뒷골목’ 두 번째 편이 전파를 탔다. 이번 솔루션을 함께할 가게는 생면국숫집, 김치찜짜글이집, 육개장집을 방문했다.


앞서 김치찜짜글이집에서 고기 맛을 본 백종원과 정인선은 “이상한 맛이 난다” “왜 이렇게 했을까?”라며 혹평을 한 바 있다.


이후 혼자 김치찜짜글이 가게에 방문한 백종원은 아무런 간섭 없이 주인이 요리하는 모습을 지켜봤다.


주인은 “삼겹살 구워먹으면 돼지기름이 옆에 나오잖아요. 그 기름에 밥 볶아 먹으면 맛잇잖아요.거기서 나온 아이디어예요” 라며 고기를 만드는 과정에 대해 설명했다.

OSEN

이어 고기 잡내를 잡기 위해 겨자를 추가했다는 주인은 “제가 고기를 안 좋아하기는 하는데.. 제가 먹기에는 괜찮은 거 같았는데..”라며 자신없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육수망에 월계수잎과 냉동 파뿌리를 넣은 후, 고기를 숙성시켰다.


이후 백종원은 김치는 모두 동일하게 넣은 후 삶은 고기, 숙성 고기, 생고기로 고기만 바꿔서 끓여 맛을 비교하는 실험을 해보도록 했다.


백종원은 기가 죽은 사장에게 “잘하고 있어요. 너무 자책할거 없어요. 이러는 것조차 안하는 분들이 있으니까 문제가 있는거예요”라며 사장님이 이것 저것 시도해 보는 것을 높게 사며 용기를 복돋았다.


백종원은 끓는 세 개의 냄비를 보며 “다 맛있어 보이네”라고 말했고, 그릇 6개를 세팅해 국물 맛 비교를 시작했다.


첫번째 냄비는 삶은 고기와 육수를 넣은 고기. 두번째는 숙성 고기와 쌀뜨물로 만든 고기. 세번째는 생고기와 쌀뜨물로 만든 고기.


처음 국물을 먼저 맛보고 국물의 차이가 나냐는 백종원의 질문에 사장은 “네”라고 답한 뒤, “국물 1번이 가장 낫다”고 답했다. 지켜보는 김성주와 정인선을 의아하게 만드는 의외의 결과였지만 백종원도 이에 동의했다.

OSEN

잠시 후 백종원과 사장은 고기 맛 비교에 들어갔다. 역으로 먹어야 재밌다며, 3번부터 시식에 돌입했다. 상황을 지켜보는 김성주는 “가장 중요한 포인트다”라고 말했다.


3개의 고기를 모두 맛 본 두 사람. 백종원은 사장에게 “뭐(냄사)가 나지요?”라고 물었고, 이 질문에 사장은 “네”라고 답했다. 이어 사장은 고개를 절레절레 저으며 “냄새가”라면 답했다.


백종원은 결국 고기를 먹다가 참지 못하고 휴지에 뱉어버렸다. 백종원은 사장님의 레시피대로 조리된 고기를 가르키며 “겨자 맛이 확 나죠?” 라고 말했다.


잠시 후 백종원은 “(국물이) 어느 정도 무르익었으니까 국물 맛을 봐요”라고 말했다. 처음에는 맛이 충분히 베지 않아 맛이 없었지만 시간이 지나 세번째 찌개가 맛이 우러나서 괜찮아 진 것.


이에 대해 백종원은 “사장님은 고기를 좋아하지 않으니 몰랐던 것이라며 고기는 삶게 되면 냄새가 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OSEN=박근희 기자] ​skywould514@osen.co.kr

[사진]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