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최고기 “‘우이혼’만 보면 난 철없는 사람.. 악플 신경 안 써”('최고기 ENTJ')

byOSEN

OSEN

유튜버 최고기가 TV조선 예능 ‘우리 이혼했어요’ 출연 후 악플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최고기는 19일 자신의 유튜브에 ‘악플’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최고기는 “내가 오랫동안 방송을 했다. 악플을 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방법. 천 명이 있어도 한 명이 욕하는 게 제일 신경 쓰였다. 그게 너무 싫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거꾸로 생각했을 때 한 명이 싫어하는데 999명이 다 나를 좋아하지 않냐. 근데 나는 그것을 생각 못 했다. 바보처럼. 내 사람들한테 훨씬 더 잘해주고 하면 별 타격이 없다”라며 최근 악플을 대하는 자신의 생각이 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본 모습을 알아주는 사람은 항상 누구든지 있다. 그리고 자기를 좋아하는 사람이 많은데 악플 몇 개 가지고 ‘날 싫어하는 사람이 이렇게 많구나’ 생각하는 것보다 자기 사람들과 놀면서 ‘나를 좋아하는 사람이 이렇게 많구나’ 생각하는 게 훨씬 더 좋은 방법이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어 최근 출연한 TV조선 예능 ‘우리 이혼했어요(이하 우이혼)’ 출연 후 크게 관심받게 된 상황과 그에 따른 악플에 대해서도 “‘우이혼’ 전에 내 (유튜브 채널) 방송을 본 사람들은 나를 방송으로만 보지 않았다. 이번에 돈 이야기 나온 것에 대해 사실 예전에 영상을 올렸었다. 아빠에게 돈을 줬던 통장 내역에 대한 영상이었다. 지금 ‘우이혼’으로만 보면 철없는 사람으로만 보인다. 아빠의 돈 2억을 뺏고 아빠에게 ‘그 돈 안 줬으면 됐는데!’ 이런 사람으로 비쳐진다. 난 신경 안 쓴다. 그런 건 나중에 풀린다”라며 억울한 심경을 드러내기도 했다.

OSEN

또 최고기는 ‘우이혼’ 출연 후 친구들과 만나 유깻잎과의 재결합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고 전했다. 주위에서 많은 조언이 쏟아졌다고 밝힌 최고기는 “결론은 나는 사람들 말도 다 들어보고 이야기도 했지만 내가 하고 싶은 대로 했다. 나의 마음은 내 결정이다”라고 단호한 자신의 생각을 전했으며, 곧 “하지만 1고백 1까임”이라고 민망한 듯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OSEN=임혜영 기자] ​hylim@osen.co.kr

[사진] 유튜브 채널 ‘최고기 ENT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