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75살' 윤여정 "치매 걸릴까 두려워…완벽한 행복? 없다"

byOSEN

OSEN

유튜브 영상 캡쳐

배우 윤여정이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지난 20일 보그 코리아 유튜브 채널에는 ‘75세 윤여정 패션 잡지 모델에 도전하다?! 뼈 때리는 어록으로 가득한 윤여정의 프루스트 인터뷰 대공개’ 제목으로 윤여정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먼저 윤여정은 “독자 여러분 정말 죄송하다. 제가 화보를 찍었다. 이 나이에 화보를 찍는 건 얼마나 용감한 일인지. 좀 꼴보기 싫더라도 얼른 넘겨라. 다음에 예쁜 모델들이 많이 나온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윤여정은 다양한 질문에 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완벽한 행복’을 묻는 질문에 “완벽한 행복이 어디 있느냐”며 “그런 건 없다. 나만이 아니라 누구든 다 없지 않느냐”고 답했고, 두려운 것으로는 “치매 걸릴까봐”라고 답했다.


이어 윤여정은 ‘갖고 싶은 재능’에 대해 “노래 좀 잘했으면 좋겠다. 내가 음치다. 그래서 노래 잘하는 가수들을 좋아한다”고 답했고, ‘바꾸고 싶은 점’에 대해서는 “내면을 바꾸고 싶은 건 교양이 있었으면 좋겠다. 그런 게 잘 안되더라”고 이야기했다.


특히 윤여정은 ‘인생에서 가장 좋아하는 사람, 물건’ 질문에는 “좋아하는 사람도 사람이 보니까 변하더라. 왜 죽을 때 두 사람이 옆에 있으면 잘 산거라고 그러더라. ‘세상에 두 사람이 없을까’ 그랬는데, 죽을 때 같이 있는 사람은 특별한 인연인 것 같다”고 말했다.

OSEN

또한 윤여정은 영화 ‘미나리’, 예능 프로그램 ‘윤스테이’ 등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능숙한 영어 실력에 윤여정은 “난 영어 못하는 거다”라며 “내가 거기 살았어서 들리는 거고, 대답은 빨리하고 싶은데 버벅거리게 되어서 짜증난다. 남의 나라 말은 끝이 없다. 내가 거기서 태어난 사람이 아니면 완벽하게 할 순 없다”고 말했다. 특히 ‘윤스테이’를 보지 않는 이유로는 영어가 틀렸다는 걸 알기 떄문이라고 밝혔다.


윤여정은 “다시 태어나고 싶진 않지만 한국에 다시 태어나는 게 좋다. 왜냐하면 우리는 너무 어려울 때 살았었지 않느냐. 내가 75살이니까 많은 걸 봤다. 과거 우리나라와 지금을 비교하면 세상이 이렇게 발전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한편, 윤여정은 영화 ‘미나리’와 tvN 예능 ‘윤스테이’에 출연 중이다.


​[OSEN=장우영 기자] ​elnino8919@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