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유퀴즈' 토스트 업체 김하경 대표 "소스 개발 후 돈이 함박눈처럼 내려"

byOSEN

OSEN

토스트 업체 김하경 대표가 토스트 업체를 차리게 된 사연을 전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맛의 전쟁' 특집으로 맛 창조자 자기님들과의 토크가 이어졌다.


먼저 초당 옥수수, 골든 딥 씨 크랩, 자색 당근 등 국내에 없는 이색 농산물을 첫 수입한 김재훈 자기님이 등장했다. 그는 초당옥수수를 들여오게 된 이유로 "일본의 식품 전시회에서 알게 됐다. 원래 해외에서는 많이 먹고 있던 품종이다. 달고 먹기 편하다 보니 국내에서 인기를 끌 수 있지 않을까 해서 들여오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이게 무슨 옥수수냐 하며 처음에는 실패를 했다. 그 다음해에 생을 먹는 것 등 콘텐츠를 만들어 다시 시장에 내놨더니 폭발적 인기를 끌게 됐다"며 "작년까지 초당옥수수 품목만 35억을 기록했다"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OSEN

그는 농산물에 관심을 가지게 된 계기에 대해 "부친께서 농사를 하셨다. 항상 아침 이슬을 맞으며 나가시고 해가 저물면 들어오셨는데 어린 마음에 왜 우리 아버지는 평생 이렇게 열심히 농사를 지으시는데 우리집 형편은 나아지지 않을까 생각을 했다. 대학교 때 다른 친구들 유학 다녀올 때 저는 고시원에서 생활 했다. 절박한 마음에 성공해야 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처음 사업을 21살에 시작했다는 그는 "저희 고향에서 의성 흑마늘이 시작할 때다. 무작정 제가 친구 아버님이 하시는 흑마늘 공장에 찾아가서 이걸 팔아보겠다 했다. 그걸 유통해보려고 했는데 잘 안됐다. 고민을 하다가 인터넷으로 서치해보니까 싱가포르에서 식품 박람회가 열리더라. 해외에서는 우리 식재료가 통하지 않을까 해서 일용직 일을 면서 비행기 값을 벌어 싱가포르를 가게 됐다. 전단지도 직접 만들고 홍보를 했다. 3박4일이 지나도 연락이 안오더라 그런데 마지막날 건강식품점을 하시는 화교 분이 연락이 오셔서 극적으로 판매 됐다. 그당시 2억 정도 였다. 그렇게 수출을 하게 되니 상당한 자신감을 얻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대학교 4학년 때 본격 사업을 시작했다며 "케냐 심해 게를 최초로 수입했는데 초기에 값도 싸고 질도 좋아서 돈도 많이 벌었다. 당시 한 주에 순수하게 4~5천만원이 남았다. 너무 잘되다 보니까 빚을 내서 투자를 하게 됐다. 그런데 한달이 지나서 저희가 계약한 배가 소말리아 해적에 잡혔더라. 4개월 후에 풀려났는데 전기 공급이 안되니까 잡아놓은 게들도 다 썩고 새 어구도 도난당하고 투자했던 금액을 다 날리게 됐다. 3억 정도의 빚도 안게 됐다"고 밝혔다. 이후 그는 학교 선배의 제안으로 영화, 드라마 보조출연을 하기도 했다는 사연을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OSEN

다음으로는 감자 과자 업계 1위 업체의 감자연구소에서 근무 중인 황순원 자기님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18년간 감자만 연구한 베테랑인 그는 감자 연구소에서 감자의 신품종 등 다양한 연구를 하고 있다고. 그는 "80년대만 하더라도 일반 식용 감자를 가지고만 감자칩을 만들었는데 감자칩 품질이 떨어지더라 좋은 제품은 좋은 원재료에서부터 출발한다는 생각에 감자 연구소가 세워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어느 감자과자를 제일 좋아하냐는 질문에 자신이 다니는 회사 제품을 얘기 하며 회사의 9 종류 감자 과자 이름을 나열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라이벌 과자를 묻는 질문에는 "국내에 있나요?"라고 반문해 폭소케 했다.


세번째로는 라면 스프 개발연구팀의 윤재원 자기님이 출연해 라면 수프의 모든 것을 밝혔다. 그는 "1994년도에 입사해서 수프 개발만 24년 정도 했다. 또 건더기 개발팀이 따로 있다. 거기서 3년 근무했다"며 "저는 처음에 입사해서 신라면의 용기면 제품과 컵라면 제품을 담당해서 개발했다"고 말했다.


그는 수프를 만드는 과정에 대해 "추출, 농축, 건조, 세 가지 공정이 있다. 생물에 있는 맛 성분을 뽑아내고 생물의 수분을 제거하고 농축하고 남아있는 수분을 완전히 제거하는 것이다. 생물의 맛과 특성을 분말 스프에 최대한 살려내는게 기술이다"라고 밝혔다.


그는 신드롬을 일으킨 짜파구리에 대해 "윤후가 처음으로 크게 이슈를 시켰는데 윤후 군에게 굉장히 고맙다. 그때 짜파게티와 너구리 판매량이 크게 늘었다. 그때 내부적으로 논란이 많았다. 짜파구리를 판매 하는게 맞느냐 안하는게 맞냐. 그 영역은 소비자 영역으로 남겨두자 해서 결국 출시를 안했다. 지난해 영화 '기생충'에 나왔을 때도 회사 사람들 모두 좋아했다"고 말했다.

OSEN

마지막으로는 이삭 토스트 대표 김하경 자기님이 자신의 이야기를 전했다. 그는 "개인 장사는 1995년부터 프랜차이즈 사업은 2003년부터 했다. 당시 제가 생활 전선에 나서야만 하는 상황이었다. 우연히 책에서 어려울 땐 장사가 최고다라는 것을 읽었던 것이 생각나서 장사를 시작했다"며 "봉사활동을 다녔는데 그 분들이 봉사가 끝나고 나면 토스트를 만들어주셨다. 굉장히 맛있어서 그게 생각이 났다. 토스트는 설거지가 없고 재료 손실이 없어서 처음 장사를 시작하기에 적합했다"고 밝혔다.


그는 "굉장히 작게 시작했다. 한 세 평 정도 였다. 처음에는 설탕 뿌리고 케첩, 머스터드 바르고 햄이나 치즈, 야채를 넣어서 팔았다. 처음에도 장사가 잘됐었다. 그런데 소스 개발 후에 더 맛있어 하셨다. 경쟁사가 생겨서 위기의식을 느끼고 돌파구를 찾던 중에 어떤 여학생이 토스트가 맛있는데 소스를 바르면 더 맛있겠다고 하더라. 소스를 만들어봐야 겠다 했다. 정말 그 순간이 생생하게 기억이 난다. 그 여학생이 그날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온 것이었다. 재료까지 알려줬다. 저희 가족들이 실험하고 실험해서 그 소스가 나왔다. 그 여학생이 은인이다. 그 여학생을 수소문했는데 결국 못찾았다. 인근 학교까지 다 뒤져서 찾아봤는데도 없더라. 천사가 왔다갔나 싶을 정도다. 진짜 만나고 싶다. 항상 고마움을 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소스를 만든 이후 정말 손님이 장사진을 이뤘다. 기다리던 손님들이 직접 대기표를 만들기도 했다. 하루에 1500개 씩을 만들었다. 계산할 틈도 없었다. 함박눈이 내리는 것처럼 돈이 내렸다. 일주일 치를 장롱에 넣어놓고 일요일에 돈을 셌다. 너무 감사했다"며 "7년동안 일주일에 6일 하루 16시간을 일했다. 위궤양이 왔고 날마다 코피를 쏟았다. 구안와사까지 왔다. 병원에 가니까 너무 면역력이 떨어져서 치료가 어려울 정도였다. 정말 미련하게 장사했구나 싶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현재는 국내에만 가맹점이 820개가 넘는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OSEN=지민경 기자] ​mk3244@osen.co.kr

[사진]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