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신은경, 봉태규X윤주희에 세신사 직업 들통… 진지희 알까 조마조마

byOSEN

OSEN

[OSEN=김예솔 기자] 신은경이 봉태규와 윤주희에 본래 직업을 들켰다.


5일에 방송된 SBS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에서는 강마리(신은경)이 고상아(윤주희)와 이규진(봉태규)에게 세신사로 일하고 있다는 사실을 들켰다.


앞서 주석경(한지현)은 배로나(김현수)와 유제니(진지희) 앞에서 거짓으로 사과했다. 주석경은 "내 행동이 잘못된 것 알고 있다. 하지만 엄마가 돌아가신 후 너무 힘들었다. 아빠가 갑자기 재혼한다고 하고 너무 힘들었다"라고 말했다. 강마리와 오윤희는 무릎꿇은 주석경의 진심을 의심했지만 안타깝게 생각했다.


이날 강마리는 새로운 손님의 세신관리에 나섰다. 강마리는 신나서 세신을 시작하려고 했지만 그때 수건으로 가린 얼굴이 드러났다. 바로 고상아였다. 고상아는 "외출할 때마다 비누냄새가 났던 이유가 있었다. 바람핀 줄 알았는데 이게 더 웃기다"라고 비웃었다. 이규진은 목욕탕 옥상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이규진은 "제니엄마 세신사라고 할 때 안 믿었다. 근데 역시 사람은 어울리는 옷을 입어야 한다"라고 비꼬았다.


강마리는 "나는 떳떳하다. 내 손으로 피땀 흘려서 번 돈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규진은 "근데 왜 숨겼냐. 딸 때문 아니냐. 이제 제니도 철 좀 들어야 한다. 그래서 내가 제니한테 사진 몇 장 보냈다"라고 말했다. 강마리는 깜짝 놀라 헤라팰리스로 달리기 시작했다.


유제니는 오윤희, 배로나와 함께 있었다. 오윤희는 유제니가 보고 있는 사진을 낚아채 숨겼다. 이때 강마리가 도착했고 강마리는 유제니에게 사실을 들키지 않았다는 것에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그때 강마리에게 전화가 왔다. 강마리는 출소를 앞둔 남편에게 폭행사건이 일어났고 잘못하면 출소가 늦어질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강마리는 배후에 주단태가 있다고 의심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SBS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 방송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