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동상2

"둘째 입양 가능↑" 진태현♥박시은, 깜짝 고백→박시은母도 "반대NO"

byOSEN

OSEN

'동상이몽2'에서 박시은과 진태현 부부가 정인이 사건에 분노하며 두번째 입양을 언급한 가운데 미카엘과 박은희 부부의 사업이몽이 그려졌다.


8일 방송된 SBS 예능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 다양한 에필로그를 보였다.


다비다는 편입시험 합격 소식을 전했다. 박시은과 진태현은 "하늘의 별을 땄다, 너무 수고했다"면서

고생한 만큼 기쁨도 3배라고 했다. 이어 과외해줬던 미대 오빠, 배우 박기웅에게도 합격소식을 전했다. 다비다는 "덕분이다"며 수줍어했다.


진태현은 "이제 시험이 끝났으니까, 1년간 하고 싶었던 말들일 많았다, 드디어 오늘부터 할 수 있음에 감사하다"며 잔소리 좀 하겠다고 비장한 모습을 보였다.


진태현은 "아빠는 다 참을 수 있지만 양말만 바로 벗어서 내놔달라"면서 "내가 장발로 머리를 기르려는 이유? 내 머리카락은 없는데 아 여자들 머리카락과 강아지 털이 많다, 한 번 쯤 머리카락 돌아보는 지혜로운 여자가 되길 바란다"고 말해 폭소하게 했다.


다 함께 맛있게 식사했다. 박시은은 母에게 "딸에게 입양을 물어보니'당연한 거 아니에요?'라고 말하더라

딸 역시 입양을 꿈꾸는 것이 놀랐다"고 하자 다비다는 "오히려 물어봐서 놀랐다"고 했다.


이어 박시은은 "다비다 동생이 한 명이 아닐 수 있어, 먼훗날 또 다른 가족을 만난다면 엄마는 어떨 것 같냐"고 묻자박시은母는 "일단 생각해봐야한다"며 일생이 바뀔 수 있는 큰 결정이기에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도 "걱정해도 반대는 안 한다, 힘은 들겠다 생각은하지만 언제나 너희 편"면서 "기쁨이 훨씬 크니까 할 수 있다"고 지지했다.


박시은과 진태현은 "다비다를 통해 가족에 대한 행복을 느껴, 언젠가 더 가족이 생길 수 있단 마음이 있다"면서 둘째도 입양할 계획에 대한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두 사람은 온 국민을 충격에 빠트린 '정인이 사건'을 언급하며 "너무 충격적, 할말을 잃었다, 우리가 같은 입양가족으로서 가슴이 무너져 더욱 마음 아팠다"면서 "입양은 진짜 부모라면, 집문서 가지고 나가도 내 자식이란 생각 이어야 입양할 수 있어, 이 정도 책임감을 가져야 부모가 될 수 있다"며 일침했다.


그러면서 "제발 입양이란 아름다운 단어를 힘들게 하지 않았으면, 세계 입양의 날이 있을 정도로 아름다운 날이다"면서 "더더욱 가슴 아팠던 건 입양을 하려던 부모들이 생각을 바꾸고 입양을 취소하고 있단 기사를 보고 더 속상했다"며 입양가정이란 '낙인'으로 부정적인 사회적 시선이 생긴 요즘 사회 모습에 안타까움을 보였다.


두 사람은 "소중한 결정을 놓아버릴까봐 속상하고 가슴 아파, 그 분들이 용기를 가졌으면 좋겠다"면서

두 번째 입양 계획에 대해 "기회가 되면 할 것, 신중하고 천천히 고민 중이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미카엘과 아내 박은희의 아침 모습이 그려졌다. 불가리아식 김밥과 한국식 김밥으로 식사를 준비한 두 사람은 정성이 깃든 요리를 함께 나눠먹으며 식사했다.


미카엘은 "불가리아 가서 김밥장사 가자"며 제안, 박은희는 "밥 먹을 때 어쩔 수 없이 일 얘기 좀 하자"며 新레스토랑 오픈이 임박한 소식을 전했다.


본격적으로 메뉴와 콘셉트에 대한 회의를 하게 된 두 사람. 셰프와 대표의 모습이 됐다. 박은희는 "불가리아 전통음식도 좋지만 한국인이 좋아하는 메뉴도 필요하다"고 했고, 미카엘의 눈빛이 어두워졌다.


전통 메뉴를 지키되 아쉬운 마음을 채워주자는 것. 대중성과 차별성에 대한 의견 대립을 보였다. 박은희는 퓨전메뉴를 제안했으나 미카엘은 "불가리아스럽지 않다"면서 의견이 팽팽해졌다.


다시 마사지를 시작으로 부부모드로 돌아왔다. 아니 박은희는 최근 하지정맥류로 큰 수술한 미카엘을 위해 다리 관리를 시작했다. 풀코스 헬스 케어를 받은 미카엘은 고마운 마음을 전하며 시도때도 없이 입맞춤으로 애정을 전했다.


​[OSEN=김수형 기자] ​ssu0818@osen.co.kr

[사진] '동상이몽2'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