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산다라박 예뻐" 은지원과 YG팸→찐'♥' 시그널‥토니안은 어쩌나 ('비스')

byOSEN

OSEN

'비디오스타'에서 산다라박이 젝스키스 중에서도 은지원 팬임을 깜짝 고백한 가운데, 과거 양대산맥인 1세대 아이돌 H.O.T.의 토니안이 산다라박을 짝사랑했던 일화가 재조명됐다.


9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예능 '비디오스타'에서 YG 특집이 그려졌다.


이날 게스트로 YG 패밀리 젝스키스 멤버 은지원, 장수원 그리고 위너 멤버 송민호, TREASURE의 리더 지훈이 출연했다. 산다라박은 은지원이 등장하자마자 "실루엣만 봐도 뭔가 끌린다"며 기대했다.


은지원은 지압판 카펫이 깔려있자 "민호는 앞구르기 가능하다, 아예 지압판에서 자는 애다"고 말했고,송민호는 "내겐 그냥 카펫"이라며 즉석에서 지압판 밟기 퍼포먼스로 웃음을 안겼다. 이어 은지원이 지압판 밟으며 고통스러워하자 산다라박 역시 "지압판 아플 것 같다"며 은지원을 걱정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MC들은 "24년 짝사랑의 주인공을 찾아보겠다"며 여전히 베일에 싸인 짝사랑 주인공을 찾기로 했다. 바로 짝사랑을 하고 있다는 사람은 산다라박이었고, 그 주인공은 은지원이었다. 두 사람이 과거 데이트했던 영상도 공개되자, 은지원은 "다시 보니 설렌다"고 했고, 모두 "데이트 했네"라며 깜짝놀랐다.

OSEN

산다라박은 "97년 필리핀에 있을 때부터 24년 동안 팬"이라면서 "TV에 저런 멋진 오빠가 있나 느꼈다"며 회상했다. 그러면서 "저 (데이트)날 보고 더 좋아졌다"면서 "사심을 담아 게임기 선물했으나 이후 별다른 일은 없었다"고 했다.


이에 은지원은 "고맙다 항상, 부끄러웠다"면서 "다라에겐 실수하고 싶지 않고 조심하고 싶었다, 모르니까 조심스럽다"고 하자 산다라박은 "실수 많이 했으면 좋겠다"면서 "이케(이렇게) 막"이라며 혀가 실종될 정도로 부끄러워했다.


박나래는 "진짜 찐이다, 남녀 사이 눈빛만 보면 안다"면서 아이 콘택트 자리를 마련해줬고, 둘 만의 눈 맞춤 시간이 이어졋다. 두 사람 모두 수줍어해서 실패했다. 장수원은 은지원에게 "왜 부끄러워하냐"고 하자, 은지원은 "진짜 노력했는데 부끄러웠다"며 몸둘바를 몰라했다.

OSEN

다시 눈맞춤 2차 시도를 하기로 했다. 산라박은 은지원과 손을 잡고 눈을 마주치더니 "나 집에 갈거다"며 부끄러움에 줄행랑을 쳤다. 이에 송민호는 "사내연애 안 된다며?"라며 서운해해 웃음을 안겼다. 은지원은 산다라박에서 24년 동안 한결같은 팬심을 확인한 것에 대해 "고맙고 참 예쁘다"면서 "너무 쑥스러웠다"고 했다.


무엇보다 이날 젝키의 군무도 보기로 했다. 산다라박이 '로드파이터'를 외치자, 은지원은 "그럼 앞부분만 하겠다"며 즉석에서 댄스를 선보였다. 그러면서 재출연권이 당첨되자 "일부러했다"며 유쾌하게 받아들였다.


산다라박이 은지원을 짝사랑하는 팬심을 보이며 두 사람 사이에 묘한 핑크빛 설렘이 폭발한 가운데, 과거 젝스키스와 1세대 아이돌로 양대산맥을 이룬 H.O.T. 토니안의 발언이 재조명됐다.


2019년 2월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바 있던 토니안이 거꾸로 산다라박을 15년 간 짝사랑했다고 깜짝 고백하면서, 두 사람 역시 아이콘택트 시간을 가졌기 때문. 당시 토니안은 산다라박에게 편지도 썼다면서 그만큼 사랑하고 아끼는 동생이라 말했다.

OSEN

이내 모두 토니안의 마음을 추궁하자, 토니안은 "한때 다라씨 좋아했다"며 기습고백, 마음을 고백하지 않고 흐지부지된 이유에 묻자 토니는 "그때는 서로 마주칠 기회조차 없었다, 둘 사이에 연결고리 없었다"면서 "너무 친한사이인데 불편할 것"이라며 산다라박을 챙겼다.


이와 달리, 산다라박은 그때에도 젝스키스 은지원의 팬임을 전하며 토니안과 엇갈린 짝사랑이 안타까움을 안긴 바 있다.

OSEN

한편, 방송말미 이날 젝키 신곡 발표도 소개됐다. 발라드로 컴백하게 된 이유를 묻자 장수원과 은지원은 "유희열의 공약 이행 프로젝트로 시작돼, 젝키에게 발라드를 선사하겠단 것이었다"면서 "가벼운 마음으로 시작된 게 일이 커졌다"고 말했다.


장수원은 유희열 칭찬할 때마다 곡에 대한 확신이 줄었다면서 "박효신과 나얼을 잡겠다고 하더라"고 했고, 제작진은 직접 유희열을 찾아가 진심을 물었다. 유희열은 "그냥 한 소리, 내게 잘생긴 공유같단 말과 같다"면서 "젝키의 각자의 색깔이 있기 때문에 그 정도로 잘했다는 최고의 수사"라고 극찬했다.

OSEN

이어 실제 속마음에 대해선 "솔직히 죽고 싶었다, 열받았다"며 유쾌하게 받아치면서 "이제 말할 수 있는건 즐거운 경험이어다는 것, 25년차 살아있는 전설들인데, 정말 열심히하더라 젝키가 오랫동안 우리 곁에 남길 바란다"고 덧붙이며 응원했다.


​[OSEN=김수형 기자] ​ssu0818@osen.co.kr

[사진]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