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진화♥' 함소원 "공인인 것 너무 힘들어..완벽한 인간 몇이나 될까"

byOSEN

OSEN

방송인 함소원이 공인으로서의 불편함을 호소했다.


함소원은 지난 22일 자신의 SNS에 “힘들어본 사람은 힘듦을 알고 아파본 사람이 아픔을 알고 힘든 상황에서도 희망을 보는 자가 성공할 수 있는 것입니다. 우리 이제 아파도 봤고 고생도 했고 추워도 봤는데 이젠 좋은 봄날이 오길 기대해봅니다. 봄이 오고 꽃이 피고 코로나 가면 우리 만나야겠지요?”라는 글과 함께 팬과 주고받은 메시지를 공개했다.


공개된 메시지에서 함소원은 팬에게 답장을 하며 “공인이라는 것이 너무 힘들어요. 원래 인간은 부족하고 실수하고 실패하고 그러면서 나아가고 성숙해 가는 것인데 가끔은 공인은 완벽하게 조금의 실수도 용납이 안 되는 그런 느낌이 드는 것이 사실"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끔을 제가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오해 해서 생각한 것인데, 어느 누구라도 24시간 카메라를 달고 관찰한다면 그리 완벽한 인간이 몇이나 될까란 생각을 해보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님처럼 저에게 다가오셔서 희망을 주시고 위로도 해주시고 웃어도 주시면 겨울이 지나 봄이 되어 개나리가 피듯이 제 마음도 봄이 와 눈 녹듯이 사르르 녹아내립니다"라고 마음을 전했다.


함소원은 남편 진화와 함께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 출연 중이다.

다음은 함소원의 글 전문

공인이라는 것이 너무 힘들어요. 원래 인간은 부족하고 실수하고 실패하고 그러면서 나아가고 성숙해 가는 것인데 가끔은 공인은 완벽하게 조금의 실수도 용납이 안 되는 그런 느낌이 드는 것이 사실입니다. 가끔을 제가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오해 해서 생각한 것인데, 어느 누구라도 24시간 카메라를 달고 관찰한다면 그리 완벽한 인간이 몇이나 될까란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님처럼 저에게 다가오셔서 희망을 주시고 위로도 해주시고 웃어도 주시면 겨울이 지나 봄이 되어 개나리가 피듯이 제 마음도 봄이 와 눈 녹듯이 사르르 녹아내립니다.


한동안 힘드셔서 저의 마음을 다 이해해주시는 거군요. 이렇게 보면 아파본 것이 그리 나쁜 것은 아닌 듯합니다. 이렇게 아프면서 성숙해가는 것인데. 앞으로도 또 함소원은 또 실수하고 실패도 할텐데 그때마다 잊지 마시고 또 용기 주세요. 그러면 또 반성하고 성숙해서 또 나아가겠습니다. 마음 힘드실 때 또 연락주세요. 그때는 저도 아파봤기에 남을 이해해드리고 위로해드리겠습니다. 언제든 반가운 연락을 기다립니다. 고맙습니다.


​[OSEN=선미경 기자] ​seon@osen.co.kr

[사진]함소원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