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오케이 광자매' 홍은희, 최대철 혼외자·하재숙 만났다..파국 예고

byOSEN

OSEN

'오케이 광자매' 최대철이 혼외자가 있다는 사실을 들킨 가운데 과연 홍은희는 어떤 선택을 할까.


지난 4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에서는 배변호(최대철 분)에게 혼외 자식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된 오봉자(이보희 분)와 이광식(전혜빈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배변호에게 혼외 자식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이광식은 오봉자에게 이를 알렸다. 두 사람은 함께 배변호를 찾아가서 어떻게 된 일이냐고 따졌다. 배변호는 "살림 차린 건 아니다. 손 한 번도 안 잡았다. 어느날 갑자기 산부인과에 불려갔더니 아이를 안겨주더라"고 억울해 했다.

OSEN

이에 오봉자는 "원인 없는 결과가 어디 있냐"며 화를 냈고, 배변호는 "하늘에 맹세코 딱 한 번 술취해서 완전 끊겼다. 신 사장은 처음부터 저한테 관심있었다고 하더라. 저는 완전히 몰랐다 제 타입도 아니다. 돌아버리겠다"고 고개를 들지 못했다.


오봉자는 "일단 애 문제는 알아서 해라. 양육비를 주든 뭘 하든. 단 두 집 살림은 안된다. 몰래 만나는 것도 안 된다. 이 일은 여기 있는 우리 셋만 아는 걸로 하자. 광남이 알면 죽는다"고 말했다.


결국 배변호는 신마리아(하재숙 분)를 찾아가 "혼외자 출생신고 해라. 처가에서 알았다. 아직 집사람은 모른다. 법적으로 책임질 일은 하겠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이에 신마리아는 "다신 날 못만나도 괜찮냐. 이대로 가면 끝이다. 복뎅이 다시는 못본다"고 붙잡았지만 배변호는 차갑게 돌아섰다. 하지만 배변호는 "복뎅아 못난 아빠를 용서해라"며 눈물을 보였다.

OSEN

이 사실을 모른 채 이광남(홍은희 분)은 배변호가 갑자기 자신에게 잘해주자 수상해 하면서도 기뻐했다. 이광식은 이광남에게 배변호가 요즘 잘해주냐고 물었고, 이광남은 "제 2의 신혼"이라며 만족스러워했다. 이에 이광식은 이광남에 "애 가질 생각은 없냐. 입양은 어떠냐"고 슬쩍 떠봤다. 이광남은 생각 없다며 이 이야기를 배변호에게 말했고, 배변호는 찔리는 마음에 안절부절했다.


신마리아는 자신에게 차갑게 돌아선 배변호에게 분노하며 배변호와 이광남을 몰래 멀리서 지켜봤다. 결국 신마리아는 아이를 안고 배변호와 이광남 앞에 나타났고, 배변호는 크게 당황했다. 신마리아는 안녕하냐는 이광남의 말에 "사모님처럼 안녕하지 못하다"고 답했다.


방송 말미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 신마리아가 이광남에게 배변호의 아이라고 밝히며 충격을 안긴 바, 배변호가 혼외자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이광남이 과연 선택을 할 지 귀추가 주목된다.​


[OSEN=지민경 기자] ​mk3244@osen.co.kr

[사진] '오케이 광자매'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