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동상2

'재혼' 이혜영, 前남편 이상민 언급 "결혼생활 너무 짧아, 판타지 있었다" 깜짝 고백

byOSEN

OSEN

‘동상이몽2’에서 이혜영이 출연해 전남편 이상민과의 짧은 결혼 생활을 언급하며, 현재 재혼한 남편에 대한 무한 애정을 전했다.


5일 방송된 SBS 예능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 이혜영이 출연했다.


이날 김구라는 배우, 가수 뿐만 아니라 화가로도 활동 중인 이혜영에게 “재능이 대단하다”며 그림 수입을 물었다. 이에 이혜영은 “어마어마할 정도 아냐, 신랑은 파는 걸 별로 안 좋아한다”고 답했다. 마치 자식같이 생각할 정도라고.


MC들은 결혼 11년차를 맞이한 이혜영에게 사업가 남편에 대해 질문, 이혜영은 “남편이 한 살 많다”며 1살 연살이라고 했다. 이어 남편과 첫 만남에 대해 언급한 이혜영은 “나에게 첫눈에 반할 만 했다, 그때 제가 예뻤다. 그때 좀 몸이 아파서 많이 마르고 청순해 보였다”며 자화자찬으로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갱년기에 대해 언급한 이혜영은 남편과 동시에 갱년기가 왔냐는 질문에 “제가 먼저왔다. 그러다가 남편도 갱년기가 왔는데 갑자기 돈을 벌기가 싫다더라. 갑자기 죽고싶다더라”면서 “그래서 '난 더 해, 나도 힘들어'라고 했다. 서로 이해를 안 해주고"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게다가 이혜영은 서로 이해를 못해서 끝까지 싸웠던 적이 있다고 쿨하게 고백, 심지어 이혜영은 “저는 '또 결혼을 해야하나'하는 생각을 했다”고 말해 깜짝 놀라게 했다.


이혜영은 “대화를 많이 했다. 5차례 정도 했던 것 같다”면서 “4차례까지 안되다가 실패, 다섯 번째 쯤 대화하다 서로 펑펑 울면서 풀었다, 지금은 예전으로 돌아간 것 같다. 너무 좋다. 갱년기는 서로 이해를 하고 받아줘야 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OSEN

이혜영은 남편과 다이아몬드 에피소드를 전했다. 이혜영은 “신랑이 내가 부자인 줄 알았더라”면서 “가판에서 산 귀걸이, 가짜 다이아 껴고 데이트를 했는데 어느날 다이아몬드가 빠졌다”고 회상했다.이혜영은 “남편이 다이아가 빠졌다고 해 바로 쓰레기통에 버리니까 남편이 충격 받았다, 내가 한 보석이 다 진짜인 줄 알았더라, 진실을 듣고 실망 반, 기쁨 반, 좋아도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무엇보다 이혜영은 부부갈등을 보인 오지호, 은보아 부부를 보더니 “저 정도까지 보다 더 심하게 (갈등이) 왔다, 끝을 달렸다”고 말했다.


이혜영은 “이 사람이 그때 그 사람이 맞나 싶어, 너가 나한테 어떻게 이럴 수 있을 정도 신뢰가 흔들렸다”면서 “신랑도 실망이 커졌다고 하더라”며 회상했다.


그러더니 “진짜 이런 (부부상담) 시간 두 세번은 가져야해, 처음 한 두번은 석연치 않게 다퉈, 갈등으로 끝난다”면서 “말 뿐인 화해로 앙금만 나지만 어느 날 없어지는 순간이 온다, 너도 나도 수고했고 잘해보자란 얼굴이 보인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그럼 다시 관계가 회복된다, 지금은 내 신랑이 남자로 보이고 나도 남편에게 여자로 보이는 시기가 온다, 저렇게 (부부의 대화) 시간 너무 좋다”고 흐뭇하게 바라봤다.


한편, 이날 이혜영은 남편을 만나기 전 소개팅을 많이 했다는 이혜영은 "마음 잡고 소개팅을 했다. 진짜 결혼을 하려고 했다”면서 "왜냐하면 결혼생활을 너무 짧게 해서 진짜 결혼생활에 대한 판타지가 있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OSEN=김수형 기자] ​ssu0818@osen.co.kr

[사진] ‘동상이몽2’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