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밥심' 김새롬, "이혼 잘했다".. 11년만에 청담동 집 구매 '능력 인정 받아'

byOSEN

OSEN

'강호동의 밥심'에서 방송인 김새롬이 '청담동 집 구매'와 '그알' 실언 사과에 이어 '이혼 이야기'까지 솔직담백하게 털어놔 시청자들의 이목을 모았다.


오늘 5일 오후 방송된 SBS plus '강호동의 밥심(이하 밥심)'에서는 홈쇼핑 완판 스타 특집으로 김새롬, 동지현, 김성일, 정경미가 출연했다.


이날 강호동은 김새롬에게 "홈쇼핑을 한지 11년차더라. 유난희 선배가 인정한 쇼호스트"라고 말했다. 이에 김새롬은 "생방송을 하면 쇼호스트가 있고 전문가가 있다. 나는 그냥 이 방송을 재밌게 만드는 역할"이라며 쑥스러워 했다. 이에 김성일은 "(김새롬은) 무조건 매년 재계약을 한다. 김새롬 같은 사람이 누가 있을까 찾으면 없다"며 김새롬을 인정했다.

OSEN

이어 남창희는"출연료로 청담동에 집을 샀다는 이야기가 있다"며 "백지 수표 받았냐"고 물었다. 김새롬은 "일반 방송보다 출연료가 3배"라며 "혼자 운전하고, 혼자 화장하면서 11년간 알뜰살뜰 모아서 내집 장만을 했다"고 밝혔다.

OSEN

이어 김새롬은 홈쇼핑 생방송 중에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관련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공식 사과를 했다. 지난 1월 아동 학대로 사망한 '정인이 사건'을 다룬 '그것이 알고싶다'와 동시간대 생방송을 진행하던 김새롬이 "지금 '그알'이 중요한 게 아니다"라는 발언으로 논란이 된 바있다.


이에 대해 김새롬은 "제가 많이 부족했다. 사려깊지 못했다"며 "의욕이 너무 앞선 나머지 본의 아니게 큰 실망을 드리게 됐다"고 말했다. 또 "정말 괴로웠던 건, 나 하나 책임지고 끝나는게 아니라 저 뿐만 아니라 같이 일하는 사람들, 보시는 분들에게까지 불편함을 드렸다는 죄책감이 컸다"며 재차 사과했다.

OSEN

과거 이야기가 나오자 김새롬은 "데뷔 초기에 일이 정말 많았다"며 "통 큰 선물로 부모님에게 효도 하고 싶었다. 각각 4천 만원씩 드렸다"고 밝혔다. 또 "방송 캐릭터에 따라 왜곡된 이미지로 보이기도 했다. 얼굴을 자꾸 비추면서 대중들과 정들고 싶었던 바람이 있었다"고이야기했다.

OSEN

또 과거 이찬오와의 이혼에 대해서 남창희가 "이혼이 선물이라고 생각한다고?"묻자, 김새롬은 "선물이라고 이야기 하진 않았지만, 나는 제가 이혼 하길 잘했다고 생각해요"라며 소신을 밝혔다. 이어 "졸업하고 앞만 보고 달려왔다. 브레이크라는게 없는 사람이었는데, 나를 지켜주는 신이 있다면 '너 그러다 크게 넘어져'라며 브레이크를 걸어준 것 같다. 이혼을 하고 나서는 조금 더 신중하려고 노력한다"고 이야기했다. 또 "확실히 성숙해 지긴 하더라구요"라며 인정했다.


​[OSEN=최정은 기자] ​cje@osen.co.kr

[사진] SBS plus '강호동의 밥심'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