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송중기, 윤복인 죽음에 분노 폭발 '살벌 엔딩'

byOSEN

OSEN

[OSEN=전미용 기자] 송중기가 윤복인 죽음에 분노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에서는 윤복인 죽음에 분노한 송중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빈센조(송중기)는 금가프라자 침입자를 쫓던 중에 덫에 걸려 대창일보 오정배(전진기) 사장 살인 혐의로 체포 당할 위기에 처했다. 빈센조는 자신이 죽이지 않았다고 고백했지만 경찰들은 오정배가 빈센조에 의해 납치됐다는 문자를 전달받았다며 빈센조에게 수갑을 채웠다.


이에 빈센조는 "함정에 빠졌을 때는 더 깊이 들어가기 전에 나와야 한다"며 경찰들을 공격했고 마침 지하에 차를 세워놨던 탁홍식(최덕문)의 차를 타고 도망치는데 성공했고 자신을 함정에 빠트린 사람들을 잡아 경찰에 넘겼다.


이 사실을 알게된 장한석은 기요틴 파일로 자신을 옥죄는 빈센조에게 복수하기 위해 결국 금가프라자를 통째로 없애는 계획을 세웠다. 이에 이날 빈센조(송중기)는 금가프라자 침입자를 쫓던 중에 덫에 걸려 대창일보 오정배(전진기) 사장 살인 혐의로 체포 당할 위기에 처했다.


빈센조는 자신이 죽이지 않았다고 고백했지만 경찰들은 오정배가 빈센조에 의해 납치됐다는 문자를 전달받았다며 빈센조에게 수갑을 채웠다.


이에 빈센조는 "함정에 빠졌을 때는 더 깊이 들어가기 전에 나와야 한다"며 경찰들을 공격했고 마침 지하에 차를 세워놨던 탁홍식(최덕문)의 차를 타고 도망치는데 성공했다.


또다시 자신의 계획이 실패하자 장한석은 최명희에게 "그럼 이제 시작해볼까"라며 최명희가 건네준 오경자의 자료를 보며 미소지었다. 이에 장한석은 곧바로 오경자의 병원을 찾아갔다.

OSEN

장한석은 홀로 병원 옥상에 있는 오경자에게 접근, 빈센조와 함께 찍은 사진을 보는 오경자에게 "아드님, 잘 생겼네요. 소중하시죠?"라고 물었고 오경자는 "네"라며 행복해했다.


오경자를 만나고 온 뒤 장한석은 최명희에게 "오늘 밤, 나 기분 좋게 해달라"며 미소지었고 최명희는 "차질없이 해내겠다"고 대답했다.


이에 최명희는 출소한 강호철에게 오경자를 살해하게 만들었다. 그 시각 빈센조는 오경자에게 하지 못한 말을 전하려 오경자 병실을 찾았다가 오경자가 누군가에 의해 살해됐다는 이야기를 듣고 충격에 빠졌다. 최명희와 장한석은 춤을 추며 행복해했다.


빈센조는 CCTV로 범인을 알아냈고 안기석(임철수)의 도움으로 강호철을 찾아냈다. 빈센조는 강호철을 제압한 뒤 "네가 아까 죽인 사람이 누군지 아냐? 내 어머니다. 누가 시켰냐?"며 물었다. 하지만 강호철은 "지시 받은 적 없다. 출소하고 기분이 잡쳐서 그랬다"라고 변명했다.


그 시각 장한석은 최명희, 장한서, 한승혁에게 "오늘 빈센조 어머니를 죽였다"라며 기뻐했고 장한서와 한승혁은 당황해하며 "아니 왜 빈센조를 자꾸 건드리냐"며 불안해했고 최명희는 "둘이 같은 편이 되더니 겁도 같이 나나 보네"라며 비아냥댔다.


이어 "두 사람이 너무 자주 만나더라. 같은 편이 같은 편 같지 않아서 좀 미행했다"고 이야기했다. 네 사람이 말싸움을 벌이던 그때 빈센조에게 위험을 받던 강호철이 "살려달라"며 들어왔고 빈센조는 강호철에게 총을 쐈다. 이어 살벌한 눈빛으로 장한석에게 총을 겨눴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