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펜하 실사판’ 은가은, 오윤희급 story→故신해철, 아빠가 되어준 사람 (‘비스’)

byOSEN

OSEN

‘비디오스타' 은가은이 과거 성악을 공부했다고 고백한 가운데, 신해철과의 특별한 인연을 밝혔다.


13일 전파를 탄 MBCevery1 ‘비디오스타’는 미스트롯2 TOP7 특집 ‘어제는 미스 트롯! 오늘은 비디오 스타!’로 꾸며져 양지은, 홍지윤, 김태연, 김의영, 별사랑, 은가은이 출연했다.


은가은은 과거 성악을 했었다고. 본인을 펜트하우스 실사판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은가은은 “중학교 1학년 때 성악을 했다. 각종 콩쿠르에서 상을 휩쓸만큼 (잘했다) 고등학교 진학을 예고로 하려고 했는데 콩쿠르에서 2등을 했다. 실수도 안하고 정말 잘했다. 딱 한분이 60몇 점대를 주셨다”라고 설명했다.

OSEN

이어 은가은은 “(너무 억울했다.) 그래서 저희 엄마 아빠가 학교로 찾아갔다. 그쪽에서 하시는 말씀이 ‘어머님 녹음 해두셨어요? 못 불렀겠죠. 노래는 증거가 없잖아요’라고 했었다”라고 덧붙였다. 은가은은 그 후에 성악을 포기했다고.


은가은의 별명은 불사조와 좀비. 떨어졌다가 패자부활전으로 계속해서 살아났기 때문이라고.


이어 그녀는 신해철과의 각별한 인연을 공개했다. 은가은은 “'쇼바이벌' 끝나고 집에 내려가는 길에 (신해철씨한테) 전화가 왔다. 당시에 저는 가수가 되고 싶다는 생각이 아예 없었다. 그런데 신해철pd님이 ‘너 가수 안 할거야’라고 물었고, 저는 ‘저 가수 안할건데요’라고 말했다”라고 설명했다.

OSEN

이어 은가은은 “‘(신해철pd님이) 짐 싸서 올라와’라고 말했고 ‘예’하고 올라왔다. 고시원에서 살면서 연습을 다니면서 시작을 했다”라고 덧붙였다.


은가은은 “제가 아버지가 안 계신데 신해철 pd님이 ‘너의 아빠가 되주겠다’라고 하셨다. 맛집이 있으면 데리고 다녀주셨다. 도움이 되는 영상은 같이 보고. 제가 돈이 없으니까 밴드 언니들 몰래 몰래 용돈을 넣어주곤 하셨다. ‘용돈 넣어뒀으니 맛있는 거 먹고 예쁜 거 사 입어라’라고 하셨다”고 애틋한 사연을 공개했다.


그녀는 “어느 몇몇 분들은 사람 안 계신다고 (신해철씨) 이용해서 뜰려고 하냐는 말을 하지만, 저는 전혀 개의치 않는게 아무도 모른다. 저와의 돈독했던 그런 사이를”이라고 말하며 눈물을 훔쳤다.

OSEN

한편 팀 미션 당시 노량진에서 남동생과 살았다는 양지은. 지하철에서 어떤 여자를 만나 2천원짜리 행운 복주머니를 샀다고. 양지은은 “왠지 복주머니가 눈에 걸렸다. 가방에 계속 달고 다녔다. 떨어진 후 복주머니를 빼놨는데 추가합격했다는 얘기를 듣고 다시 달았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박나래는 “이런 건 끝까지 달고 다녀야 한다. 근데 노량진 가면 이런 거 파는 사람이 없을 거 같아”라고 말해 모두를 소름 돋게 만들었다.

OSEN

평소 노잼 캐릭터라는 양지은. “예능 나가면 재미없을 거라는 말을 많이 들었다. 예능 나가기 전에 밥맛도 떨어지고 스트레스 받았다. 그런데 우리 멤버들이 크게 리액션을 해준다. 사랑이가 특히 많이 웃어준다’라고 설명했다.


이어진 양지은의 장기자랑을 보고 멤버들은 크게 리액션을 해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MBC every1 '비디오스타'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OSEN=박근희 기자] ​skywould514@osen.co.kr

[사진]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