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8억 훌쩍 넘게 탕진'한 이용녀 "現6백평 하우스 샀다".. 유기견 '대母' 스웩

byOSEN

OSEN

[OSEN=김수형 기자] ‘한 번 더 체크타임’에서 이용녀가 출연해 600평 대지의 집을 직접 사게 된 일화부터, 유기견을 위해 무려 전재산 8억이 넘는 큰 금액을 모두 썼다고 고백해 놀라움을 안겼다.


30일 방송된 MBN 예능 ‘한 번 더 체크타임’에서 게스트로 데뷔 50년차 신스틸러 배우 이용녀가 출연했다.


패널들은 “뭔가를 꿰뚫는 눈빛이 있던데 무속인, 영매사, 연쇄살인범 엄마 등 카리스마 있는 역할만 맡았다”며 언급, 김국진도 “오늘 미팅나온 것 같이 오늘은 소녀소녀하다”며 반겼다.


게다가 18년간 유기견들의 대모로 활동 중인 이용녀는 입양을 보내 80마리로 줄였으나 현재 100마리와 동거 중이라고 했다.특히 유기견 돌보느리 전재산 탕진했다는 소문에 대해 이용녀는 “저금 해놨는데 그걸 다 썼다, 강아지 돌보는데 한 달에 기본 4백만원 쓴다”며 18년 동안이면 유기견을 위해 쓴 비용이 8억 6천 4백만원이 넘는 돈이라고 해 놀라움을 안겼다.

OSEN

또 강아지들에게 안방도 같이 사용한다는 이용녀는 “작은 강아지들은 힘이 없어 방에서 생활 중 거실에선 큰 개들과 함께 지낸다”고 했다. 김국진은 100마리 유기견 돌보면 아플 때가 없는지 묻자 이용녀는 “예전엔 20키로 사료도 쉽게 들었는데 지금은 다리가 아파서 질질 끌고 다닌다”며 “내 맘대로 안 되는 현실이 말도 안 돼 우울증까지 왔다”고 했다. 퇴행성 관절염으로 잘 걷지도 못하는 상황.


관절이 갑자기 아프게 된 계기를 묻자 이용녀는 “하남에서 월세로 살았을 때는 문제가 없어 월세가 너무 올라 저렴한 포천시로 이사했다”며 “산골짜기를 매입해서 600평 대지를 샀다 곡괭이로 600평을 뜯어내고 나무도 잘라,펜스도 400만원이면 되는데 인건비가 2천만원이라 직접 600평 집을 완성한 후 팔 다리가 안 좋아졌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전문의들은 “너무 많은 관절을 혹사했다 관절음 20대도 퇴행성 관절염이 발생할 수 있다”며 걱정했다. 이용녀는 “발이 딛으면 무릎이 시큰하며 아파, 통증을 아니 살짝 발을 딛고 반대쪽 발을 딛는 편 흉식 호흡하며 상체에 힘주고 최대한 힘의 무게를 안 받게 가볍게 걸으려 한다”고 했다.

OSEN

무게 중심을 싣지 못해 넘어지기 일쑤라고. 이용녀는 “앞으로 잘 넘어진다”고 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남은 예상 수명을 알아보기로 했다. 이용녀는 “60세가 넘어 덤으로 사는데..”라며 기대한 가운데, 병원으로 향했다. 25.5년이 남았다는 말에 이용녀는 안도했다.


악조건 속에서 어떻게 건강관리를 했는지 알아보기로 했다. 100마리와 함께 사는 600평 대지의 집을 공개, 반려견들이 옹기종기 모여있었다. 반려견들 사이에서 아침 일찍 일어난 이용녀, 모든 반려견들과 아침인사로 하루를 시작했다.


이내 연탄 80장을 직접 해머를 부수더니 40kg 되는 사로 두 포대를 옮기며 반려견들의 식사를 챙겼다. 이용녀는 18년째 반복된 일상에 “체력이 점점 안 좋아진다”며 힘든 모습을 보였다.

OSEN

게다가 자신의 끼니는 즉석밥과 컵라면으로 떼우는 모습. 이어 텃밭을 일구며 계속해서 노동이 시작됐다. 전문의는 관절염에 좋은 것으로 보스웰리아를 추천, 관절염을 보호할 수 있는 팁을 전수했다. 김국진은 “과도한 노동과 유기견 돌보기만 하지말고 본인 건강도 잘 지켰으면 좋겠다”며 응원했다.


/ssu08185@osen.co.kr


[사진] ‘한 번 더 체크타임’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