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불륜설'이 뭐길래...비·조정석·박결 상처만 남았다

byOSEN

OSEN

가수 겸 배우 비(정지훈), 연기자 조정석 그리고 프로골퍼 박결까지 당했다. 익명 불륜설 카더라에 진실은 휘발되고 애꿎은 피해자만 남은 모양새다.


지난 6일 비의 소속사 레인컴퍼니와 조정석의 소속사 잼엔터테인먼트 그리고 프로골퍼 박결까지 공식 SNS를 통해 입장문과 심경글을 게재했다. 최근 온라인과 SNS를 들썩이게 한 톱스타 A씨와 프로골퍼 B양의 불륜설 당사자로 거론된 여파다.


소문은 한 잡지사의 가십에서 시작됐다. 이에 따르면 실력도 출중하고 다정다감한 성격, 가정적인 모습으로 사랑 받는 톱스타 2인이 여자 골프선수와 열애 중이라고. 연기, 노래, 춤 실력을 겸비한 톱스타 A씨가 지인 모임에서 소개받은 골프선수 B씨와 열애 중이며 아내인 C씨까지 이를 알고 있다는 것이었다. 이어 또 다른 톱스타 D씨 역시 미모의 아내가 있음에도 젊은 골프선수 E양과 열애 중이라고 했다.


이후 수많은 연예인이 소문의 등장인물로 거론됐다. 그러나 연기, 노래, 춤 모두 출중한 유부남 톱스타가 흔치 않은 바. 가수이자 배우인 데다 배우 김태희와 결혼한 비와 뮤지컬 스타이자 가수 거미와 결혼한 조정석 그리고 '김태희 닮은꼴'로 골프 팬들의 사랑을 받는 박결이 '불륜설'의 당사자로 거론되기 시작했다. 자극적인 소문 덕분일까 일부 네티즌들의 추측이 사실인 것처럼 확신을 얻어 급속도로 온라인과 SNS에 확산됐다.

OSEN

겉잡을 수 없는 사태에 비와 조정석이 소속사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먼저 비의 소속사 레인컴퍼니 관계자는 6일 OSEN과의 통화에서 "비 씨에 관한 악성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너무 황당한 내용이라 대응할 필요도 못 느끼고 있었는데 곧 공식입장을 낼 것"이라며 황당한 반응을 토로했다. 이어 레인컴퍼니 측은 공식 SNS를 통해 악성 루머에 대한 법적인 강경 대응 방침을 표명했다. 또한 잡지사 측에 비가 이니셜로 거론된 톱스타가 아님을 확인했으며, 허위에 의한 악성 루머의 전파 등에 대해서도 팬들의 적극적인 제보를 토대로 선처 없이 대응할 것을 강조했다.


조정석의 소속사 잼엔터테인먼트 또한 공식 입장문에서 "조정석이 골프 선수와 친분 이상의 관계가 있다는 허위사실이 각종 커뮤니티, SNS 등에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음을 확인했다. 터무니 없는 지라시 내용은 모두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당사와 배우 본인은 현재 일면식도 없는 사람과 관련됐다는 허위 사실과, 더 나아가 다양한 추측들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둔갑하여 확대되는 것에 황당할 뿐이다. 조정석 배우는 그 어떠한 여성 골프 선수와도 개인적 친분 뿐만 아니라 일면식조차 없다"라고 밝혔다.


박결 또한 SNS를 통해 "어이가 없다. 몇 년 전에 스폰서 행사에서 본 게 다"라며 "번호도 모르는데. 나쁜 사람들. 닮지는 않았지만 비교해줘서 고마웠는데 이런 말도 안 되는 일이 생기다니"라고 심경을 털어놨다. 짧지만 당혹감과 참담함을 직접 표현한 그의 심경이 안타까움을 자아내며 팬들의 응원을 불렀다 .

OSEN

비, 조정석, 박결까지 무분별한 추측에서 시작해 순식간에 허위 사실 유포로 인한 피해자가 된 상황. 여전히 소문의 진상은 파악되지도 않았고 이니셜 놀이의 실체는 없다. 그럼에도 세 사람은 가족을 등진 파렴치한으로 내몰렸다가 간신히 사실이 아니라고 바로잡은 정도다. 장난으로 던진 돌에 개구리가 맞아 죽는 법. 개구리 꼴이 된 비, 조정석, 박결의 상처는 여전히 피 흘리는데 돌 던진 사람들은 어디에 있단 말인가. 이미 추측성 발언의 당사자들은 장난기 가득한 익명의 탈을 쓰고 숨어버렸다.


이와 관련 한 연예 매니지먼트 관계자는 OSEN에 "사실 이번 '불륜설' 같은 카더라가 돌 때 정작 업계 관계자들은 큰 관심이 없다. 그게 사실이라 하더라도 법적으로 처벌 대상이 되지 않는 한 그저 남의 사생활일 뿐이다. 무엇보다 보통 실명으로 거론되지 않으면 사실이 아니거나 이름을 알아도 모르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애꿎은 사람들만 피해를 보고 있어서 안타깝다"라고 말했다.


결국 피해자만 있고 가해자는 모르는 황당한 상황. 의미 없이 반복되는 이니셜 놀이와 무분별한 추측 행태에 연예계의 가십이 그저 온라인의 유흥거리로 소비되는 모양새다. 언제까지 이 소모적인 굴레에 연예계가 이용돼야 하는 걸까.


​[OSEN=연휘선 기자] ​/ monamie@osen.co.kr


[사진] OSEN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