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어느좋은날] 슬픔이 슬픔일 수 있도록

by선물공장 프로젝트

내가 참 슬프던 날, 내 슬픔이 네 슬픔은 아닌 듯 보여서 괜스레 서운했었는데 네가 참 슬퍼하던 날, 의외로 무덤덤한 날 발견하고는 지난 내 서운함이 참 부끄럽더라…

by 어느좋은날

- 필자 소개 -


하루하루 몸의 힘을 잃어가는 중이지만 그에 따라오는 슬퍼지려 하는 마음을 글로 추스르며 여느 30대처럼 주어진 오늘을, 어느 누구 못지않게 평범하게 살아내려 노력 중인 30대 장애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