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어느좋은날] 모래 위, 발버둥

by선물공장 프로젝트

세상에 무언가를 남겨보려 누군가는 날 기억해주길 바라며 아등바등 살고 있기는 한데 문득, 이 발버둥을 치고 있는 곳이 모래 위는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어…

by 어느좋은날

- 필자 소개 -


하루하루 몸의 힘을 잃어가는 중이지만 그에 따라오는 슬퍼지려 하는 마음을 글로 추스르며 여느 30대처럼 주어진 오늘을, 어느 누구 못지않게 평범하게 살아내려 노력 중인 30대 장애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