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황교안, 단식 중 쓰러져 병원行…의식 회복

by프레시안

한국당 "위험한 고비는 일단 넘겨…28일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단식투쟁 8일 만에 의식불명 상태에 빠져 병원으로 옮겨졌다. 황 대표는 병원 이송 후 의식을 잧았다고 한국당 관계자들이 전했다.


한국당에 따르면, 황 대표가 27일 밤 11시께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 설치된 농성장에서 의식을 잃은 것을 그의 부인 최지영 씨가 알아채고 의료진에게 알렸다. "이름을 부르고 흔들어 봐도 전혀 반응이 없어서, 잠든 게 아니라 '문제가 생겼다'(고 알게 됐다)"는 것이다. 의료진은 들것,구급차로 황 대표를 신촌세브란스병원에 긴급 이송했다.


김명연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28일 새벽 브리핑에서 "일단 위험한 고비는 넘겼는데 긴장을 풀 수 없는 상황"이라며 "바이탈 사인은 안정을 찾았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병원 응급실에서 검사와 조치를 받은 후 일반 병실로 옮겨진 상태다. 김 수석대변인은 황 대표의 상태에 대해 "눈을 뜨고 사람을 알아보는 정도"라며 "저혈당, 전해질 불균형 등 문제 때문에 (경과를) 지켜봐야 한다"고 전했다.


황 대표는 지난 20일부터 단식농성을 시작했다. 특히 지난 22일부터는 청와대 앞에 텐트 형태의 농성장을 마련하고 노숙 농성을 시작했으며 다음날인 23일 오후부터 저온으로 인해 기력이 급속히 약화되는 모습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신장 기능 저하로 지난 25일부터는 단백뇨 증세가 나타나기도 했다.


황 대표의 단식 사유였던 △지소미아(GSOMIA,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철회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철회 △공직선거법 개정안 철회 등 3가지 사안 가운데 선거법 개정안은 27일 국회 본회의에 부의됐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세브란스병원에서 황 대표를 문병한 후 기자들과 만나 "야당 대표가 오랜 시간 추위에도 단식을 이어 갔는데 정권은 어떤 반응도 없다"며 "정말 비정한 정권이다. 얼마나 많은 사람이 외쳐야 반응이라도 할 것인가"라고 주장했다.


선거법과 공수처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를 놓고 여야 원내지도부가 협상을 벌여야 하는 시점에서, 황 대표의 단식과 병원 이송이 나 원내대표의 운신 폭을 제약하는 요소로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당은 28일 오전 국회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황 대표 관련 상황을 공유하고 이후 대책을 논의할 전망이다.

프레시안

▲청와대 앞에서 8일째 단식하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7일 밤 신촌세브란스병원 응급실로 이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기자 : 곽재훈 기자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