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캡슐커피 3,000개로 만들었다?' 달걀 모양의 예술 작품 화제

by레드프라이데이

커피를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캡슐 커피'가 무엇인지 알 것 같습니다. 복잡한 과정을 거치지 않고도 버튼 한 번으로 신선한 커피를 마실 수 있어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커피의 종류이죠.

그러나 이 캡슐 커피가 환경 오염과 자원 낭비의 주범이라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캡슐 커피는 매우 소량 단위로 포장이 되는 데다 용기는 플라스틱과 알루미늄을 결합해 만들기 때문에 재활용이 어려운 것이죠. 캡슐 커피 1개당 커피 무게는 6그램 정도인데 용기 무게가 3그램 정도이기에 쓰레기가 많이 나오는 것은 사실입니다.

그리고 얼마 전 이 문제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을 높이기 위해 한 아티스트가 나섰습니다. 바로 자코 로엘오프스(Jaco Roeloffs)입니다. 그는 세계의 자본주의 성향과, 이 자본주의가 자연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이야기하기 위해서 한 작품을 만들었는데요. 이 작품의 이름은 '슈퍼에그(Superegg)'입니다.

이 작품은 이름대로 '달걀' 모양인데요. 마치 '파베르제의 달걀'과 같이 영롱한 모습이 특징적입니다.

파베르제의 달걀

19세기 러시아 황실의 보물로 1885년 러시아 황제가 황후에게 선물하기 위해 당시 보석 명장 칼 파베르제에게 제작을 요청해 만든 것. 파베르제 명장이 제작한 달걀은 50개에 불과하며 그중에서도 현재 43개만 전해져 내려오고 있어 엄청난 가격을 자랑하고 있음.

이 작품을 가까이에서 보면 그렇게 황홀하지만은 않은데요. 바로 달걀 모양의 알루미늄 구조물에 캡슐 커피가 꽂혀 있는 것이었죠. 자코 로엘오프스에 따르면 이 캡슐 커피는 해양 쓰레기였다고 하네요. 이 작품에는 총 3000개의 네스프레소 캡슐 커피와 큐리그 캡슐 커피가 사용되었습니다.

이 작품은 밤에 더욱 빛을 발합니다. 작품의 안쪽에는 조명이 설치되어 있기 때문이죠. 이에 어두워지고 조명이 들어오면 마치 교회나 성당에 있는 스테인드글라스처럼 빛나고 있습니다.

그는 이 작품에 대해 '우리의 소비 지상주의가 환경에 얼마나 피해를 줄 수 있는지를 증명하는 동시에 우리의 낭비적인 행동을 더욱 의미 있는 것으로 바꿀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아직도 바닷속에는 3000개 이상의 캡슐 커피가 떠다니고 있을 것 같은데요. 의미 있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작품이 아닐까 싶네요.


사진출처 : jacoroeloff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