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이사배, 일본제품 홍보했다가 뭇매…"신중하지 못했다" 사과

bySBS 연예뉴스

SBS funE

뷰티 유튜버 이사배가 국내에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벌어지는 상황에서 일본 화장품 프로모션을 진행했다가 비난에 휩싸였다.


지난 7일 217만여 명 구독자를 보유 중인 유명 유튜버 이사배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간접광고(PPL) 형식으로 일본 화장품 브랜드 제품을 소개했다.


이사배는 주근깨 메이크업을 선보이면서 자연스럽게 해당 제품을 노출하고 홍보했는데, 이는 일본 화장품 브랜드와 마케팅 협약을 맺고 진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를 본 일부 누리꾼들은 "일본이 보복성 무역 규제를 해 국내에서 일본 제품 불매운동까지 일어나고 있는데, 일본 화장품 제품을 적극 홍보하고 나서는 건 지나치게 경솔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최근 일부 연예인들이 SNS를 통해 일본 여행 인증샷을 올리거나 일본 제품 홍보를 했다가 논란에 휘말리는 일들이 종종 발생했다.


논란이 일자 이사배는 방송 하루 만에 사과문을 올리고 "오래 사용해온 000 제품과 워터프루프 스토리가 잘 맞아 PPL 콜라보를 진행했으나, 현재 이슈와 맞물려 해당 제품을 프로모션 하는 것은 질책의 말씀처럼 적절하지 못했음을 깨달았다."고 밝혔다.


이어 "신중하지 못했던 점 깊이 반성하며, 관련 이벤트를 종료하고 상황 수습을 위해 하루만 더 유지한 뒤 영상을 내리도록 하겠다."면서 "민감한 사안에 대해 보다 빠르게 처리하지 못한 점 정말 죄송한다."고 공개 사과했다.


[SBS funE ㅣ강경윤 기자]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