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고교시절 포르쉐 2대 소유"
양준일이 밝힌 유복했던 이민 시절

bySBS 연예뉴스

SBS funE

가수 양준일이 범상치 않았던 성장기를 밝혔다.


24일 방송된 MBC '배철수 잼(Jam)'에 출연한 양준일은 출생부터 가수 데뷔와 활동 그리고 제2의 전성기에 대해 솔직하게 말했다.


양준일은 유복했던 학창시절을 회상했다. 초등학생 때 미국으로 이민을 간 양준일은 고교시절에 고가의 스포츠카인 포르쉐 2대를 소유했다고 밝혔다.


부동산 사업을 하셨던 부모님 덕분에 유복한 생활을 할 수 있었다. 양준일은 "한번은 동생이 중학교 졸업할 때 엄마가 '네가 만약 1등으로 졸업하면 소원 들어주겠다' 약속했는데, 실제로 1등으로 졸업했다. 그랬더니 동생이 스포츠카를 사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양준일은 "엄마가 너무 어이 없었지만 약속한 것이라 할 수 없이 사줬다. 그런데 나는 승용차를 타고 동생은 스포츠카를 타니까 말이 안되기 때문에 그래서 부모님이 할 수 없이 스포츠카를 두 대 사주셨다"며 "차를 샀는데 동생이 생일이 안 지나서 면허증이 없었다. 그래서 차만 있었다. 할 수 없이 제가 두 대를 돌아가면서 탔다. 고등학교에도 소문이 났다"고 고백해 깜짝 놀라게 했다.


데뷔곡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도 밝혔다. 타이틀곡은 '리베카'가 아니었다. 양준일은 "사실 제가 발라드 가수를 하려고 시도했다"며 "1집 앨범 타이틀곡은 '겨울 나그네'"라고 밝혔다.


MC 배철수와 함께 들어본 '겨울 나그네'는 '리베카'와는 사뭇 다른 잔잔한 분위기의 곡이라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SBS funE | 김지혜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