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사랑은 늘 해야하는 것"…정우성, 연애 의심 불러온 대답

bySBS funE

SBS funE

배우 정우성이 '사랑'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1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도올학당 수다승철'에서 이승철은 "요즘 진짜 사랑을 '찐사랑'이라고 한다. 정우성 씨는 찐사랑을 하고 있냐?"고 물었다.


이에 정우성은 웃으며 "사랑은 늘 하셔야 한다. 많은 사랑 하시라"고 대답을 피했다. 이에 이승철은 "피하는 거 보니 뭔가 있다. 이게 없다면 없다고 하는데"라며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다.


이날 정우성은 자신의 과거 연애담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정우성은 여자친구한테 애교도 많고 적극적으로 사랑을 표현하는 스타일이지만 "사랑에 서툴다"라고 말했다.


이승철은 정우성에게 "예전에 공개연애를 한 번 했었는데, 그게 여자 입장에서는 로맨틱하고 멋있어 보였을 거 같다"라고 물었다. 이에 정우성은 "(상대방이) 싫어했다"라고 딱 잘라 말했다.


정우성은 "익명성이 없는 대상을 만나는 거다. 어딜 가던 눈에 띄고, 세상 불편한 남자친구 직업군 중에 하나다. 자유롭다는 게, 두 사람의 감정 사이에서 얼마나 많은 중요한 감정적인 결합인가. 그걸 못하니까 쓸데없고 재미없는 남자친구 같다"라고 설명했다.


[사진 = KBS 2TV '도올학당 수다승철 방송 캡처]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