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정준, 악플러 고소 철회…"일베 고소했는데 왜 통합당이 움직이지?" 반문

bySBS 연예뉴스

SBS fun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정준이 '일베' 성향의 악플러들을 고소하겠다고 나선 가운데, 미래통합당이 정준의 과거 댓글을 문제 삼으며 그를 비롯한 악플러들을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그러자 정준은 자신의 댓글을 공개 사과하면서도 "결이 같고 싶지 않다"며 기존의 악플러 고소 방침을 철회했다. 그러면서 "일베 고소했는데 왜 통합당이 움직이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정준은 지난 18일 지속적으로 악플을 남긴 악플러들을 상대로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선언했다. 그런데 하루가 지난 19일, 고소의 주체였던 정준이 역으로 인터넷에 악플을 남긴 적이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날 한 매체는 미래통합당이 정준을 포함한 21명의 악플러를 명예훼손 및 모욕죄로 고소한다고 보도했다.


보도가 나오자 정준은 해당 기사를 자신의 SNS에 캡처해 올리며 "결이 다르다"라고 주장했다.


정준은 먼저 "제가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을 들었던 이유는 문재인 대통령님을 좋아한다고 해서 다. 그것도 모든 사람이 볼 수 있는 곳에 가족, 사랑하는 사람 사진까지 올려 가면서. 한 번이 아닌 여러 차례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을 반복해서다. 그래서 고소를 진행하게 된 것"이라고 자신이 고소를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정준은 "제가 쓴 댓글에 기분이 나쁘셨다면 공개적으로 사과드린다"라며 과거 자신이 달았던 댓글 내용을 직접 공개하고 사과했다. 그가 공개한 과거 댓글들은 황교안 대표의 삭발 투쟁을 다룬 기사에 "그래 잘하고 있어. 계속 자르자 자한당"이라고 쓴 것, 이학재 의원의 '조국 퇴진' 단식 농성 기사에 "빙신"이라고 한 것, 황교안·손학규·정동영 회동 기사에 "퇴물들"이라는 악플을 단 것이다.

SBS funE

이런 댓글에 대해 정준은 "제가 배우 정준으로 공개적으로 쓴 댓글이 아닌 국민으로서 조용히 쓸려고 한 건데. 그걸 일베에서 찾아서 저라고 해서 알려진 건데"라고 씁쓸해하며 "그래도 진심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다만 정준은 "근데 이게 제가 고소한 결이랑 같다고 생각하는 건가? 무섭다. 당에서 저를 고소를 할 일인가? 제가 댓글 단 수준이 사진에도 있는 것처럼 저 정도도 고소를 당해야 하나? 정말 무섭다"라며 "그럼 국민은 이 정도 댓글도 못 다나?"라고 토로했다.


정준은 이어 악플러에 대한 고소를 취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전 대인배라. 결이 같고 싶지가 않다"며 "악플러 분들 용서해 드리겠다. 고소 안 하기로 했다. 왜냐고? 뭐 전 대인배니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 같은 프레임으로 들어가고 싶지 않다. 너도 고소했으니 나도 해줄게? 당이? 음 근데 머리 잘 못 쓴 거 같다"라면서 "근데 일베 고소했는데 왜 통합당이 움직이지?"라고 의심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사진=정준 인스타그램]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