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가희, 논란 끝 발리서 귀국 "자가격리 14일차…불편하셨던 분께 죄송"

bySBS funE

SBS funE

애프터스쿨 출신 가희가 가족들과 한국에 돌아온 사실을 밝혔다.


가희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입국 후 자가격리 14일 차. 밥하고 청소하고 밥하고 청소하고 밥하고 청소하고 씻기고 재우고. 반성도 하고 다짐도 하고 기도 하는 것 밖에 할 수 있는 것이 없다"라고 전했다.


이어 가희는 "저 때문에 불편하셨던 모든 분에게 죄송한 마음 전한다"며 "그리고 저를 위로해주셨던 분들에게 깊이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SBS funE

앞서 가족과 발리에서 생활하던 가희는 지난달 19일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독려하는 사회 분위기 속에서 두 아들과 바닷가에서 야외 활동을 즐기는 사진을 SNS에 올렸다가 비난에 휩싸였다.


이에 가희는 "지난날 많은 사랑을 받은 한 사람의 연예인이기도 하지만 지금은 그저 한 사람의 엄마다. 바다에 잠시 나간 것도 그저 부모의 마음"이라고 호소했지만 비난은 가라앉지 않았다. 여기에 한국의 미세먼지 우려로 아이들과 발리로 갔다던 가희가 코로나19 대처에 더 안전하다고 여겨지는 한국에 다시 돌아오겠다고 하자 비난은 더 커졌다.


가희는 결국 논란이 된 게시물을 모두 삭제하고 "제 어리석은 글 용서해주시고 제게 실망하신 분들 죄송하다. 제가 이렇게 어리석고 모자라고 부족하다"며 사과했다.


이후 가희 가족의 한국 입국에 대해 알려진 바 없었다. 가희 소속사 측도 "해당 사안에 대해 알 수 없다"며 말을 아꼈다. 그런데 가희가 직접 SNS에 한국 입국 사실과 자가격리 중임을 밝혔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