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김유진PD 학폭 피해자 "'사실여부' 떠나 사과? 2차 가해…연락 한 통 없다"

bySBS funE

SBS funE

김유진PD에게 과거 집단 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A씨가 김유진PD로부터 연락이 없다며 사과할 의사가 없는 것 같다고 비판 글을 올렸다.


A씨는 2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추가 글을 올렸다. 그는 "집단폭행 가해자 PD가 쉐프의 인스타그램에 '사실 여부를 부정하는 듯한' 사과문을 올렸지만 연락을 취하겠단 말은 그저 말뿐, 저에게는 아직까지도 연락을 하고 있지 않다"라고 말했다.


이어 "12년 전 일이기 때문에 제가 누군지 기억이 나지 않아 연락처를 찾을 방도가 없어 연락하지 않는 것 아니냐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자신의 폭로 이후 김유진PD가 B씨에게 연락을 취했다고 전했다. B씨는 과거 김유진PD와 함께 집단 폭행에 가담했지만, 진심 어린 사과 이후 현재 A씨와 좋은 관계로 지내고 있는 인물이다.


A씨는 "PD는 B와 연락하는 중에 제 연락처를 묻지 않았다. 오히려 B가 '지금까지 긴 시간동안 사과 안하고 뭐했냐'고 충고했고 그에 PD는 B에게 피해가는 일 없도록 하겠다고 이야기했을 뿐 제 연락처나 다른걸 묻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A씨는 "PD님, 밤새 본인이 한 잘못에 대해 반성은 없고 이 일을 어떻게 잘 넘어갈 것인지 입을 맞추느라 피곤하셨나 봐요. 목소리가 좋지 않았다고 들었습니다. 저는 그 생활을 최소 8년을 했습니다. 8년 동안 이어진 괴롭힘에 이어 드디어 가해자들이 모두 뉴질랜드를 떠나고 발 뻗고 트라우마에 벗어나 지내려고 하는데 이제는 주동자가 TV에도 나오더라고요. 저는 그렇게 살았어요."라고 말했다.


또 " 오클랜드 정말 좁다. 한 다리 건너면 다 아는 사이다. 제 연락처나 SNS쯤이야 한 두시간이면 알아낼 수 있는 게 오클랜드인데 PD는 아직 저에게는 연락 한 통이 없다"며 "제가 먼저 연락하라는 건가요? 대면 사과를 하겠다고 하셨는데 뉴질랜드에는 어떻게 찾아오셔서 직접 사과를 하실 건가요? 제게는 연락 한번 없이 일방적인 가해자 입장에서의 사과문에 '사실 여부'를 떠나 사과한다는 말로 2차 가해를 하시고 그 덕분에 3차 가해를 하는 댓글들이 달리고 있다는 사실도 알고 계신가요?"라고 반문했다.


앞서 A씨가 과거 학폭 피해에 대해 글을 올렸을 때 댓글을 통해 김유진PD로부터 과거 폭행을 당했다는 피해자들의 추가 폭로글들이 올라왔다. A씨는 이를 언급하며 "PD는 이런 폭행을 저에게만 저지른 것이 아니라 다수의 다른 피해자들에게도 저질렀다는 것을 지켜보신 여러분들도 아실 거다. 그런데도 사과문에는 그분들에 대한 언급도 없었다."며 "PD는 모든 피해자에게 행한 폭행에 대해 인정하고 진심으로 반성하고 사과하길 바란다. 피해자가 누구이고 그 피해자의 연락처를 알아내는데 어떠한 비용과 시간이 들어도 알아내어 사과하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앞서 A씨는 과거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김유진PD로부터 집단 폭행을 당했다는 폭로 글을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했다. 이에 김유진PD는 자필로 된 사과문을 올리며 "사실 여부를 떠나 피해자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지금은 해명보다 상처받은 분께 사과가 우선이라고 생각하고 있고 직접 연락드려 사죄하겠다"고 적었다. 또한 결혼을 앞둔 이원일 셰프와 함께 출연하고 있는 예능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겠다고 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