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볼빨간사춘기 안지영, 탈퇴 우지윤과 불화설 해명 "잘 알지도 못하면서…속상"

bySBS 연예뉴스

SBS funE

볼빨간사춘기 안지영이 멤버 우지윤이 탈퇴하며 불거진 '불화설'에 대해 해명했다.


13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안지영은 '볼빨간사춘기 불화설'에 대해 입을 열었다.


MC 안영미가 우지윤 탈퇴가 미리 상의된 것이냐고 묻자 안지영은 "전부터 얘기를 했었다. 데뷔 후 4년간 활동했는데, 고등학교 때부터 친구라 10년째 친구다"라며 "저도 속상하다. 어떻게 혼자 (활동)하나"라고 걱정을 드러냈다.


MC 김구라는 "세상사가 그렇다. 같이 갈 수 없다. 저도 염경환과 평생 같이 가자고 했는데, 그거 오래 못 간다"라고 경험담을 전하며 "(우지윤이) 내 음악 하겠다고 나간 거 아니냐"라고 물었다. 이에 안지영은 "아니다. 그보단 쉬고 싶다고" 나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지영은 "4년간 너무 많이 달려오기도 했고, 쉬고 싶다고 했다. 새로운 도전 같은 걸 즐겨 하는 친구다. 저도 친구니까, 응원해주고 있다. 제 생각엔 언젠가 우리가 음악을 하며 다시 한 번 볼 수 있지 않을까 싶다"라고 말했다.


MC 안영미는 "우지윤의 탈퇴 후 억울한 글을 많이 보지 않았나"라며 볼빨간 사춘기의 불화설을 언급했다. 이에 안지영은 "화가 났던 게, '저럴 줄 알았다', '둘이 사이 안 좋은 거 아니냐'라는 루머가 많이 돌았다"며 "알지도 못하면서. 난 10년이나 가까이 곁에서 본 사람인데. 우리가 좋은 선택을 해서 가는건데, 마치 불쌍한 사람을 만들고, 사이가 안 좋았다는 말들이 나와 속상했다"라고 솔직하게 심경을 털어놨다.


이어 "그런 오해들 좀 안하면 좋겠다. '얘가 너무 빛을 못봐서 그런거 아니냐', '사이가 안 좋나', '부당한 대우를 받았나' 그런게 아니라, 너무 재밌게 잘 지냈다. 저희 둘을 한명씩 한명씩 응원해주시면 좋겠다"라고 바람을 전했다.


[사진=MBC 방송캡처]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